내가 사랑하는 것 모바일등록
김별 2023.03.16 10:57:45
조회 367 댓글 1 신고

내가 사랑하는 것 / 김별

 

나는

햇살 눈부신 아침보다는

서서히 날이 저무는

어스름 저녁을 사랑합니다.

 

들꽃 한 송이로 굴삭기의 진격을 막을 수 있기를 

꿈꾸었던 적도 있지만 결국

세상은 화려하게 황폐화 되었습니다

 

그러나 목숨이 다하는 날까지

별이 되지 못한 꿈을 사랑하겠습니다.

 

꽃처럼 향기로운 당신의 미소는 

심장이 멎을 만큼 아름답지만

당신의 눈물을 더 사랑하겠습니다.

 

아주 잠시 살다 갈 어리석은 삶속에서 

모든 것을 다시 되돌린다 한들

무엇을 이루고 

무엇으로 이 땅에 살았다 할 수 있으랴만

 

생애를 다 바쳐 찾으려 했던 

진실과 아름다움을 

알지 못한다 해도

사랑해야 할 것을 사랑했음으로

 

남은 생을 기꺼이

속죄하는 마음으로 사랑하겠습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싸움을 피하는 이유   뚜르 185 23.06.03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file 뚜르 154 23.06.03
흑점(그 유월, 어느 날)   (1) 곽춘진 176 23.06.02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1 23.06.02
되돌릴 수 없는 것   뚜르 265 23.06.02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뚜르 189 23.06.02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2) 청암 193 23.06.02
스마일   도토리 106 23.06.02
장미의 계절   도토리 124 23.06.02
들꽃 가정   도토리 96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32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84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6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56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3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29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2) 뚜르 204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55 23.06.01
♡ 세월  file (3) 청암 192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17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