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뚜르 2023.01.30 09:04:20
조회 385 댓글 2 신고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1.

뒷 울안에 눈이 온다.

죽은 그림자 머언 기억 밖에서

무수한 어둠을 쓸어내리는

구원한 하늘의 설화.

나는 지금 어둠이 잘려나가는 순간의

분분한 낙하 속에서

눈 뜨는 하나의 나무, 눈을 뜨는 풀꽃들의

건강한 죽음의 소생을 듣는다.

무수히 작은 아이들의 손뼉소리가

사무쳐있는 암흑의 깊은 땅 속에서

몸살난 회충들은 얼마나 앓고 있는가.

사방에 사유의 충치를 거느리고

밋밋한 수해를 건너오는

찬란한 아침 광선.

수태한 여자의 방문 앞에서 나는

청솔과 반짝이는 동전 몇 잎을 흔들며

자꾸만 서성대고 있다.

2.

아침 한 때 순금의 부리로 빨갛게

새들은 남은 잔설을 쪼아대고

그때 무어라 읽고 가는

바람의 전언.

수런거리며 은빛 비늘이 돋아나는

수피의 깊은 안쪽에서부터

몇 개 새순이 자라나고 있는가

사람의 품사들로 점점이

물들어 가는 나의 눈과 목소리처럼

예지의 광채가 가지 끝에 앵기어

비쭉비쭉 푸른 혈관이 일어서면

저 유난히 커오르는 숨소리를

내 아내의 어린 살빛은 듣고 있다.

자꾸만 바람 뜨거운 나뭇가지 끝에서

까치들은 한 소절의 노래 부르며 있고.

3.

홀연 도련님 눈썹 위에 내려 앉은

청아한 뻐꾸기 울음소리.

봄의 젖줄을 잡아당기는

따스한 모정의 촉감을 한 줄기씩 내리어

꽃대의 등심을 밝히고 섰는

어머니의 축복을 누가 알까.

가가호호 문전마다

신춘대길이라 방을 붙이고

이 산에서 저 산으로 옮겨 앉는 메아리.

시간은 상처난 손을 떨어뜨리며 지나가고

겨울 냉기는 땅강아지 발목 앞에서

바쁘게 무너지고 있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 초록빛 세상  file new 청암 51 08:03:0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new (1) 직은섬 51 07:18:54
이 봄날 저녁 /강세환  file new 뚜르 62 06:54:55
용서하라   new (1) 뚜르 74 06:54:43
돛단배   new 도토리 82 23.03.25
낙화유수   new 도토리 84 23.03.25
하루살이   new (1) 도토리 72 23.03.25
♡ 날마다 새롭게  file 청암 145 23.03.25
나에게 불가능은 없다   (2) 뚜르 131 23.03.25
어스 아워   뚜르 118 23.03.25
삶의경구 "되고: 의 법칙   (1) 직은섬 131 23.03.25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바운드 170 23.03.24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2) 뚜르 230 23.03.24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뚜르 144 23.03.24
최고의 약   뚜르 197 23.03.24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청암 208 23.03.24
미소속에 고운 행복   직은섬 154 23.03.24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88 23.03.24
손님의 노래   도토리 129 23.03.24
하루살이   도토리 123 23.03.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