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을 씻는다
뚜르 2022.11.29 09:20:53
조회 254 댓글 2 신고



눈을 감아도 손으로 사물의 결을 읽을 수 있고
형태를 짐작할 수 있다.
애틋한 사람은 눈으로만 보는 것이 아쉬워
얼굴을 쓰다듬으며 손으로도 본다.

- 한경선, 수필 ‘손을 씻는다’


그런 손을 마음대로 내밀지 못하거나 마음대로 잡지 못하는 지금입니다.
어쩌다 스칠 손들에게 미안할까 봐 자주 손을 씻곤 합니다.
그래서 눈빛은 더욱 간절하고,
그래서 안타까운 지금입니다.
그렇지만 손으로 전하지 못하는 것을 안부로 전해야겠습니다.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 나그네   소우주 175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73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44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93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229 23.01.24
설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6 23.01.23
새해맞이 노래   도토리 105 23.01.23
동치미   (5) 몽중한 209 23.01.23
함께 행복하기   (4) 뚜르 282 23.01.23
멋진 명언 짧고 좋은말   (2) 바운드 240 23.01.23
나는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388 23.01.23
♡희망이라는 불씨  file (5) 청암 215 23.01.23
엉뚱한 상상  file (6) 몽중한 222 23.01.23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242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7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5 23.01.22
계묘년의 노래   도토리 133 23.01.22
설 명절 /강은혜   (4) 뚜르 175 23.01.2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직은섬 149 23.01.22
여자의 길   (2) 몽중한 254 23.01.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