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강/ 윤 해 균
이현경 2022.09.28 20:42:30
조회 73 댓글 0 신고

한 강

 

                      윤 해 균

 

 

엄마의 젖과 젖 사이로

검게 도도히 흐르는 강

나의 시름처럼 넓은 강 허리

낳으신 어머니이고 시작이다

 

멀리 지구의 날로부터

숱한 생명을 키우고

출렁이는 물결을 따라

영원의 바다로 이어지는 한강

 

한 서린 역사의 기록처럼

핏빛 선홍으로 물드는 저녁

지혜로운 동방의 아침엔

붕어 등 비늘같이 빛나는 수면

 

창 너머로 내려다보면

번쩍하며 탄성이 나오고

열정을 깨우고 힘도 실어준다

매번 한강의 기적처럼

 

보이는 강 언덕에 살다가

매일 핑계 삼아 건널 수 있다면

늦었지만 용기를 내어

강북에 첩하나 만들고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뚜르 123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포토이 151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3 22.11.29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미림임영석 197 22.11.29
파랑새는 언제나   (2) 뚜르 302 22.11.29
손을 씻는다   (2) 뚜르 244 22.11.29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2) 청암 275 22.11.29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1) 직은섬 250 22.11.29
벗을 노래함   도토리 185 22.11.29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289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69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206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4) 뚜르 216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319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91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246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246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258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7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86 22.1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