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
산과들에 2022.09.28 17:45:59
조회 70 댓글 0 신고

여름날 밤에 홀로 일어나 앉아서

여기저기에 벗어둔 상념들을 주워 보아

빨래를 한다

잃어버렸다고 여겼던 낭만을 꺼내어

젖은 가슴으로 낀 먼지 닦아내고

닫힌 빗장 열고

쌓인 추억들을 하나 둘씩 들추어내어

빨랫줄에 널어서

저절로 부는 바람에 말린다

 

인생아, 불혹의 세월이 너무 길더냐 짧더냐

 

빨랫감은 생각보다 만만치 않고

시간은 붙잡아도 붙들어도 저만치 흘러가고

점점 야위어가는 나

상념의 바다에서 자맥질만 하고 있고

자맥질하다 혼절해버린

어느 여름날 밤

 

-신대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하얀 비둘기   (4) 뚜르 21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71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88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37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88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5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200 23.01.24
겨울 나그네   소우주 175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73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45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95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229 23.01.24
설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8 23.01.23
새해맞이 노래   도토리 105 23.01.23
동치미   (5) 몽중한 209 23.01.23
함께 행복하기   (4) 뚜르 287 23.01.23
멋진 명언 짧고 좋은말   (2) 바운드 243 23.01.23
나는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블루아이스 391 23.01.23
♡희망이라는 불씨  file (5) 청암 215 23.01.23
엉뚱한 상상  file (6) 몽중한 222 23.01.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