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말할 수 없을 때 비로소
24 청암 2021.04.08 11:14:39
조회 985 댓글 2 신고

 

 

 

말할 수 없을 때 비로소

 

 

우리가 이별을 결심해야 할 때는

뜨거웠던 마음이 식어가는 것을 느낄 때도 아니고,

 

 

상대방의 눈빛에서 더 이상 사랑이

느껴지지 않을 때도 아니다.

 

 

그냥 그토록 익숙하게 튀어나오던

"사랑해."그 한마디가 차마 나오지 않을 때다.

 

 

바로 그때가 이별해야 할 순간이다.

 

 

-글/김수민 지음-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 겨울의 시   new 산과들에 1 22:02:08
적막한 바닷가   new 산과들에 6 21:59:07
밤하늘에 쓴다   new 산과들에 3 21:52:45
깨끗하고 건강하게 피부 관리방법   new (1) 강아지 26 18:10:17
어느 날 문득   new (1) 강아지 46 17:08:09
가슴에 묻어둔 사랑   new 강아지 45 16:44:21
신축년의 꽃향기 너무 바쁘다!  file new 미림임영석 62 11:28:38
초록빛 마음 4월의 감동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141 09:57:42
아름다운 최고의 선물 '동치미'   new 뚜르 172 09:19:57
그 이유를 아시는지요 / 홍수희   new 뚜르 152 09:19:52
武陵桃源(무릉도원)   new 뚜르 150 09:19:48
극도의 고통은 타인과 나눌 수 없다?   new 무극도율 73 08:50:54
건강 격차   new 무극도율 66 08:49:28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일   new 무극도율 53 08:47:20
♡ 가족은 친구   new (4) 청암 90 08:14:40
나는 기쁘다   new (4) 대장장이 90 08:05:04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   new 네잎크로바 99 07:28:13
꽃등불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3 06:39:46
창조의 공식   new 해맑음3 66 02:41:44
힘들었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89 01:20: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