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말의 꽃
15 대장장이 2021.03.08 09:22:20
조회 162 댓글 2 신고

 

                   꽃만 따먹으며 왔다

 

                   또옥,또옥,손으로 훑은 훑은 꽃들로

                   광주리를 채우고, 사흘도

                   가지 못할 향기에 취해 여기까지 왔다

 

                  치명적으로 다치지 않고

                  허기도 없이 말의 꽃을 꺾었다

 

                  시든 나무들은 말한다

                  어떤 항홀함도 어떤 비참함도

                  다시 불러올 수 없다고

 

                뿌리를 드러낸 나무 앞에

                며칠째 앉아 있다

                헛뿌리처럼 남아 있는 몇마디가 웅성거리고

               그 앞을 지나는발바닥이 아프다

                어떤 새도 저 나무에 앉지 않는다

 

                                    

                                         ♡ 나 희 덕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만듦과 만들어짐   new 대장장이 1 13:06:14
사랑하면 얼굴도 바뀐다   new 남은자 49 09:52:16
김남열 시집 "이름"  file new 김하운 26 09:38:39
♡ 인생과 등산   new 청암 57 09:08:05
조개를 굽다 - 심언주   new 뚜르 112 07:41:04
길에도 궁합   new 뚜르 146 07:36:52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new 뚜르 133 07:34:13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new 네잎크로바 82 07:01:19
터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1 03:52:24
돈 과 정화   new 해맑음3 42 03:03:46
먼 훗날에도 우리는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59 01:35:30
사랑의 행복   new 도토리 58 01:31:29
꽃과 인생   new 도토리 42 01:29:52
행복한 들꽃   new 도토리 55 01:28:39
비교와 고유함  file new (2) 하양 105 00:35:37
멋진 친구야  file new (1) 하양 94 00:33:44
바쁜가?  file new (1) 하양 103 00:24:21
침묵은 현명한 사람을 더욱 어질게 한다   new 은꽃나무 64 00:07:13
봄이여, 4월이여   new 은꽃나무 51 00:07:10
한때, 꽃  file new 은꽃나무 55 00:07: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