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못난 사람과 겸손한 사람
35 은꽃나무 2021.03.03 22:18:40
조회 148 댓글 0 신고

못난 사람과 겸손한 사람

어느 날, 영국 병사 두 명이 끙끙대며 커다란 통나무를 옮기고 있었다.

통나무가 워낙 무거워서 땀을 줄줄 흘리고 있었다.

그 옆에는 병사들의 지휘관이 바위에 걸터앉은 채 호통을 치고 있었다.

"젊은 녀석들이 왜 그렇게 힘이 없어?

어서 옮기지 못해!"

바로 그 때 말을 타고 지나던 웬 신사가 지휘관에게 물었다.

"이보시오, 당신이 함께 병사들을 거들어 주면 금방 옮길 텐데 왜 가만히 있소."

그러자 지휘관이 이렇게 대답했다.

"나는 병사들을 지휘하는 상관입니다.

일은 병사들 몫이오."

"흠, 그런가? 그럼 나라도 도와 줘야겠군."

신사는 윗옷을 벗고 병사들과 함께 땀을 흘리며 통나무를 옮겨 놓았다.

그러곤 다시 말에 올라탔다.

그제야 지휘관이 물었다.

"그런데 당신은 누구시오?"

그때 신사는 대답 대신 이렇게 말했다.

"다음에 또 통나무 옮길 일이 있으면 총사령관을 부르게"

그 순간 지휘관과 병사들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신사는 바로 영국 군대의 총사령관 '웰링턴' 장군이었다.

하지만 그는 기꺼이 말단 병사들과 함께 통나무를 날랐다.

그렇게 함으로써 게으른 지휘관의 잘못된 생각을 고쳐 준 셈이다.

어떤 사람들은 자기 신분이나 권력을 내세우며 한껏 거들먹 거리곤 한다.

하지만 그럴수록 스스로 못난 사람이 되는 것이다.

반대로 겸손한 사람은 아무리 계급이 높고 신분이 고귀해도 구태여 표현하지 않는다.

오히려 더욱 더 자신을 낮추고 상대방을 높인다.

그럼으로써 더욱 존경을 받게 되는 것이다.



-책 읽은 남자 中-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만듦과 만들어짐   new 대장장이 4 13:06:14
사랑하면 얼굴도 바뀐다   new 남은자 51 09:52:16
김남열 시집 "이름"  file new 김하운 26 09:38:39
♡ 인생과 등산   new 청암 59 09:08:05
조개를 굽다 - 심언주   new 뚜르 112 07:41:04
길에도 궁합   new 뚜르 148 07:36:52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new 뚜르 135 07:34:13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new 네잎크로바 84 07:01:19
터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1 03:52:24
돈 과 정화   new 해맑음3 42 03:03:46
먼 훗날에도 우리는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59 01:35:30
사랑의 행복   new 도토리 58 01:31:29
꽃과 인생   new 도토리 42 01:29:52
행복한 들꽃   new 도토리 55 01:28:39
비교와 고유함  file new (2) 하양 107 00:35:37
멋진 친구야  file new (1) 하양 94 00:33:44
바쁜가?  file new (1) 하양 103 00:24:21
침묵은 현명한 사람을 더욱 어질게 한다   new 은꽃나무 64 00:07:13
봄이여, 4월이여   new 은꽃나무 53 00:07:10
한때, 꽃  file new 은꽃나무 55 00:07: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