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5 산과들에 2021.03.02 17:33:44
조회 286 댓글 0 신고

간밤에는

봄바람 불고

 

아득히 상강 물이

그리웠어요

 

거기에 계신 임이

몹시도 몹시도 그리웠어요

 

그러기에 잠깐을

조는 새에도

 

몇천 리 강남 땅을

갔다 왔지요

 

-잠삼-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한 사람을 사랑 한다는 것은   (4) 청암 211 21.04.11
4월의 봄날 싱싱한 생태계  file (1) 미림임영석 91 21.04.11
오늘에 감사하며   (2) 네잎크로바 144 21.04.11
토끼가 달아나니까 사자도 달아났다   (1) 무극도율 92 21.04.11
106번 버스   무극도율 63 21.04.11
45,011명의 어린 영혼   (1) 무극도율 74 21.04.11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1) 은꽃나무 165 21.04.11
내 늙은 아내  file (1) 은꽃나무 156 21.04.11
지금 거신 전화는   (1) 은꽃나무 91 21.04.11
목련 지는 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1 21.04.11
김남열 시집 "자연으로 돌아가라"  file 김하운 74 21.04.11
천사 메시지,머루   해맑음3 48 21.04.11
그는 좋은 사람이다  file (4) 하양 355 21.04.11
진작에 그대를 알았더라면  file (2) 하양 345 21.04.11
내가 하는 행동은 내가 된다  file (4) 하양 370 21.04.11
서정윤시모음 41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89 21.04.10
노년의 멋   (1) 강아지 199 21.04.10
진실한 마음을 주는 사람   강아지 123 21.04.10
힘내시게 친구야!   (1) 강아지 145 21.04.10
나이에 걸맞게 살고 싶다   (1) 대장장이 134 21.04.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