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인생의 오르막 길과 내리막 길
35 은꽃나무 2021.03.01 12:42:38
조회 208 댓글 0 신고

 


우리 앞에는

항상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놓여 있다.

이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각자의 양식에 따라서

오르막길을 오르는 사람도 있고

내리막길을 내려가는 사람도 있다.



오르막길은 어렵고 힘들지만

그 길은 인간의 길이고

꼭대기에 이르는 길이다.



내리막길은 쉽고 편리하지만

그 길은 짐승의 길이고

구렁으로 떨어지는 길이다.



만일 우리가 평탄한 길만 걷는다고 생각해 보라

십 년 이십년 한 생애를

늘 평탄한 길만 간다고 생각해 보라

그 생이 얼마나 지루하겠는가

그것은 사는 것이라 할 수 없다.



오르막길을 통해

뭔가 뻐근한 삶의 저항 같은 것도 느끼고

창조의 의욕도 생겨나고

새로운 삶의 의지도 지닐 수 있다.



오르막길을 통해 우리는 거듭 태어날 수 있다.

어려움을 겪지 않고는 거듭 태어날 수 없다.



-법정 스님 ‘산에는 꽃이 피네’ 중-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봄이 아프다   new 산과들에 21 21.04.22
그네   new 산과들에 14 21.04.22
기억한다, 그러나   new 산과들에 18 21.04.22
당신은 눈부신 선물입니다   new 대장장이 100 21.04.22
초록 빛깔 화판 위에 작품  file new 미림임영석 65 21.04.22
빛 가운데로 걸어가자   new 대장장이 94 21.04.22
♡ 사랑의 힘   new (2) 청암 107 21.04.22
시장에 가보면 /김계수   new 뚜르 87 21.04.22
나는야 세컨드 - 김경미   new 뚜르 85 21.04.22
사랑의 마음   new 뚜르 99 21.04.22
상처 입은 혀   new (2) 대장장이 97 21.04.22
독수리의 새끼 훈련   new 무극도율 90 21.04.22
바쁜가?  file new (1) 은꽃나무 92 21.04.22
봄의 화법   new 은꽃나무 85 21.04.22
감사의 아이러니   new 은꽃나무 58 21.04.22
사월과 오월 사이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98 21.04.22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new (1) 해맑음3 79 21.04.22
마음속에서 바람소리가 나더라  file 모바일등록 new (4) 가을날의동화 155 21.04.22
행복의 비밀   new (1) 도토리 80 21.04.22
먼지   new 도토리 50 21.04.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