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람들을 저절로 모이게 하는 사람
35 은꽃나무 2021.03.01 12:42:35
조회 199 댓글 0 신고

 


아름다운 꽃이 피어 있거나 탐스러운 과일이 달린 나무 밑에는 어김없이 길이 나 있습니다. 사람들이 저절로 모여들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와 마찬가지 이치로 아름답고 향기나는 사람에게 사람이 따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상대를 위해 아량을 베푸는 너그러운 사람. 그래서 언제나 은은한 향기가 풍겨져 나오는 사람. 그런 사람을 만나 함께 있고 싶어집니다. 그 향기가 온전히 내 몸과 마음을 적셔질 수 있도록, 그리하여 나 또한 그 향기를 누군가에게 전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스치듯 찾아와서 떠나지 않고 늘 든든하게 곁을 지켜주는 사람이 있고. 소란피우며 요란하게 다가왔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훌쩍 떠나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소리없이, 조용히, 믿음직스럽게 그러나 가끔 입에 쓴 약처럼 듣기는 거북해도 도움이 되는 충고를 해 주는 친구들이 있고, 귓가에 듣기 좋은 소리만 늘어놓다가 중요한 순간에는 고개를 돌려버리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우리 곁에는 어떤 사람들이 머물러 있습니까? 있을 땐 잘 몰라도 없으면 표가 나는 사람들, 순간 아찔하게 사람을 매혹시키거나 하지는 않지만 늘 언제봐도 좋은 얼굴, 넉넉한 웃음을 가진 친구들, 그렇게 편안하고 믿을 만한 친구들을 몇 이나 곁에 두고 계십니까?


나 또한 누군가에게 가깝고 편안한 존재인지 그러기 위해 노력은 하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자문하고 싶습니다.


두드러지는 존재, 으뜸인 존재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오래 보아도 물리지 않는 느낌, 늘 친근하고 스스럼없는 상대, 그런 친구들을 곁에 둘 수 있었으면, 나 또한 남들에게 그런 사람으로 남을 수 있었으면 하고 바랄 뿐입니다.


- 읽으면 좋은글 중에서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봄날의 열매 익어가는 빛깔  file new 미림임영석 12 10:03:57
봄 비 타고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30 09:10:39
♡ 사랑은 실천이다   new 청암 20 08:53:08
이런 인생을 살고 싶다   new 네잎크로바 50 07:17:04
어디에나 있는 고양이 - 김상미   new 뚜르 48 05:25:01
열등감   new (1) 뚜르 58 05:18:22
생각이 삶을 창조한다   new 뚜르 64 05:14:44
간간이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7 04:45:00
생각과 감정 다루기   new 해맑음3 43 03:40:39
남을 상하게 하는 말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31 02:50:16
낡은 옷한벌   new (1) 은꽃나무 62 02:17:46
묻습니다------채린   new 은꽃나무 41 02:17:44
망초꽃연가   new 은꽃나무 41 02:17:42
아침 햇살   new (2) 도토리 53 01:42:30
까치발   new 도토리 25 01:14:40
가만가만   new 도토리 25 01:10:05
기대의 반작용  file new (2) 하양 72 00:32:08
배운다는 건  file new (2) 하양 80 00:30:13
금낭화  file new (1) 하양 76 00:29:30
봄이 아프다   new 산과들에 62 21.04.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