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달밤
55 산과들에 2021.02.28 12:42:51
조회 103 댓글 0 신고

누나는 조그맣게 울었다 

그리고 꽃씨를 뿌리면서 시집갔다

 

봄이 가고

우리는 새벽마다 아스팔트 위에 도우도우새들이 쭈그러앉아

채송화를 싹뚝싹뚝 뜯어먹는 것을 보고 울었다

맨홀 뚜꺼은 항상 열려 있었지만

새들은 엇갈려 짚는 다리를

한번도 빠뜨리지 않았다

 

여름이 가고

바람은 먼 남국나라까지 차가운 머리카락을 갈기갈기 풀어 날렸다

이쁜 달이 노랗게 곪은 저녁

리어카를 끌고 신작로를 걸어오시던 어머니의 그림자는

달빛을 받아 긴 띠를 발목에 매고, 그날 밤 내내

몹시 허리를 앓았다

 

-기형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창조의 공식   new 해맑음3 4 02:41:44
힘들었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7 01:20:35
오늘만큼은   new 도토리 3 01:09:48
나팔꽃의 노래   new 도토리 2 01:08:15
채송화의 노래   new 도토리 3 01:05:59
도란도란 살아가는 삶   new 그도세상김용.. 3 00:50:44
사랑한다면  file new 하양 8 00:38:56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file new 하양 7 00:35:12
당신의 진정한 모습  file new 하양 5 00:33:58
사람 때문에 아파하지 마라   new 은꽃나무 8 00:02:35
행운의 길조 파란까치! 행운이 넝쿨째 들어갑니다  file new 은꽃나무 4 00:02:33
꽃보다 엄마   new 은꽃나무 5 00:02:30
서병진시모음 20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5 21.04.15
인연   new 강아지 36 21.04.15
누군가에게   new 강아지 27 21.04.15
향기 가득한 말 한마디   new 강아지 43 21.04.15
고고   new 산과들에 38 21.04.15
백설부   new (1) 산과들에 24 21.04.15
송년   new (1) 산과들에 24 21.04.15
지나온 그 추억들이 아름다운 이유는   new 그도세상김용.. 47 21.04.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