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무는 도끼를 삼켰다
55 산과들에 2021.02.23 10:20:47
조회 129 댓글 0 신고

자신으 찍으려는 도끼가 왔을 때 

나무는 도끼를 삼켰다

도기로부터 도망가다가 도끼를 삼켰다

 

폭풍우 몰아치던 밤

나무는 번개를 삼켰다

깊은 잠에서 깨어났을 때 더 깊이 찔리는 번개를 삼켰다

 

-이수명-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꽃마다 각각의 한창때가 오듯이, 사람도 활짝 피어나는 때가 반드시 온다   은꽃나무 68 21.04.15
봄콕   은꽃나무 76 21.04.15
나룻배  file 은꽃나무 103 21.04.15
설야   (1) 산과들에 101 21.04.14
비옷을 빌어 입고   산과들에 80 21.04.14
청솔 푸른 그늘에 앉아   산과들에 99 21.04.14
홍순옥시모음 6편   그도세상김용.. 66 21.04.14
행복한 닐 /용혜원   대장장이 149 21.04.14
시간과의 약속   네잎크로바 149 21.04.14
차茶를 예찬하다 / 장은영   대장장이 71 21.04.14
당신 때문에 행복한걸요   그도세상김용.. 139 21.04.14
좋아하는 마음 사랑하는 마음   (1) 그도세상김용.. 124 21.04.14
때 늦은 4월 한파주의보  file 미림임영석 118 21.04.14
경산 아리랑   소우주 67 21.04.14
♡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2) 청암 261 21.04.14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2) 뚜르 250 21.04.14
튤립 /백승훈   뚜르 165 21.04.14
국법에 복종하지 않는다면   뚜르 172 21.04.14
안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150 21.04.14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해맑음3 102 21.04.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