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지나간 세월을 뒤돌아 보며..
35 은꽃나무 2021.02.23 10:02:00
조회 202 댓글 0 신고
그리 모질게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바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물처럼 흐르며 살아도 되는 것을..

악 쓰고 소리 지르며
악착같이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말 한마디 참고
물 한 모금 먼저 건네고

잘난 것만 보지 말고
못난 것도 보듬으면서
거울속의 자신을 바라 보듯이..

서로 불쌍히 여기며
원망도 미워도 말고
용서하며 살 걸 그랬어..

세월의 흐름 속에 모든 것이
잠깐인 "삶"을 살아 간다는 것을..

흐르는 물은
늘 그 자리에 있지 않다는 것을
왜 나만 모르고 살아 왔을까?..

낙락장송은 말고
그저 잡목림 근처에
찔레나 되어 살아도 좋을 것을..

근처에 도랑물이 졸졸거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살아가는
감나무 한 그루가 되면
그만이었던 것을..

무엇을 얼마나 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아둥바둥 살아 왔는지 몰라..

사랑도 예쁘게 익어야 한다는 것을..
덜 익은 사랑은 쓰고 아프다는 것을..
"예쁜 맘"으로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젊은 날에는 왜 몰랐나 몰라..

감나무의 "홍시"처럼
내가 내 안에서 무르도록
익을 수 있으면 좋겠다

아프더라도 겨울 감나무
가지 끝에 남아 있다가
마지막 지나는 바람이 전하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

지금의 이 순간처럼
새봄을 기다리는
"예쁜 맘"으로 살고 싶어라

- 좋은 글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행복 연습  file new 하양 3 00:21:51
작은 걸음 내딛는 일에 에너지를 쏟아라  file new 하양 4 00:18:44
사랑한다는 것은  file new 하양 6 00:17:53
괜찮아, 다 사느라고 그랬는 걸   new 은꽃나무 0 00:01:14
사랑한다는 말을 하루에 몇번이나 하십니까  file new 은꽃나무 0 00:01:12
사람은 언제 아름다운가  file new 은꽃나무 1 00:01:10
형 광 등   new 솔새 22 21.04.1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   new 강아지 48 21.04.11
소중한 나의 벗님들에게   new 강아지 27 21.04.11
벗이여! 우리 따스한 "봄사랑" 나누세!   new 강아지 40 21.04.11
슬픔도 때로는 향기로운 사랑이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85 21.04.11
현미정시모음 49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41 21.04.11
흑백으로 남아 있는 추억   new 대장장이 42 21.04.11
다시 당신에게로 ...  file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83 21.04.11
소녀상   new (1) 산과들에 29 21.04.11
어린것   new (1) 산과들에 30 21.04.11
  new 산과들에 42 21.04.11
석노마 할머니   new 도토리 21 21.04.11
희망의 별   new 도토리 27 21.04.11
꽃비   new 도토리 23 21.04.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