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입춘
100 뚜르 2021.02.23 09:32:50
조회 232 댓글 0 신고


함박눈 내려
하나의 색으로 세상이 수런거리자

밤을 낮 삼아
색깔을 구하려 동분서주하는
봄, 남녘에서 북상하는

저 빚쟁이 같은 봄을
내 안에 들이면
우울의 살갗에 잠든 나비 떼
겹겹이 외출을 시도할까

아지랑이 같은 생(生)을 채집할 수 있을까

함박눈 소담한 물의 소리에
두 귀를 담가
볍씨 같은 울음 틔울 수 있을까

밖에서 나를 찾아
나, 여태
살아 있는 빛깔을 보지 못하였네

- 김정수, 시 '입춘'


바람은 좀 있지만 햇살은 봄입니다.
햇살 아래 서성이는 마음이 벌써 먼 곳으로 외출을 합니다.
살아있는 빛깔을 만나고 싶은 이른 봄입니다.

 

<사색의 향기>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로지, 오롯이  file (2) 하양 342 21.04.14
마음의 방  file (2) 하양 354 21.04.14
사월의 벚꽃이 필 때면   은꽃나무 95 21.04.14
우리 할머니<詩庭박 태훈>   은꽃나무 69 21.04.14
못한 말   은꽃나무 102 21.04.14
파초우   산과들에 106 21.04.13
성선설   산과들에 100 21.04.13
가을의 노래   산과들에 68 21.04.13
꽃 이별   도토리 84 21.04.13
꽃다지   도토리 74 21.04.13
같이   도토리 62 21.04.13
어머니   무극도율 90 21.04.13
인생은 희극처럼 살기에도 짧다.   무극도율 161 21.04.13
親'字에 담긴 뜻   무극도율 177 21.04.13
여자란 꽃잎 같아서   (1) 그도세상김용.. 142 21.04.13
나는 청개구리 인생 을 살고 있답니다   그도세상김용.. 144 21.04.13
부지런 하면 밥은 먹는다   (1) 네잎크로바 103 21.04.13
오월이 오면   대장장이 130 21.04.13
그 사람의 손을 보면   (1) 대장장이 184 21.04.13
민들레 홀씨처럼 /운봉 공재룡   뚜르 186 21.04.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