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공수래 공수거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2.22 23:22:14
조회 158 댓글 0 신고
공수래 공수거

왜 내가 당신과 살아야 하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고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라고만

어떤 이의 시처럼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 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 배 백 배 더 많더군

검은 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한 불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다고 내세우는 사람들이나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똑 같더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 쓴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밖에 없는 가는 길 뒤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로지, 오롯이  file (2) 하양 340 21.04.14
마음의 방  file (2) 하양 354 21.04.14
사월의 벚꽃이 필 때면   은꽃나무 95 21.04.14
우리 할머니<詩庭박 태훈>   은꽃나무 69 21.04.14
못한 말   은꽃나무 101 21.04.14
파초우   산과들에 106 21.04.13
성선설   산과들에 98 21.04.13
가을의 노래   산과들에 68 21.04.13
꽃 이별   도토리 84 21.04.13
꽃다지   도토리 74 21.04.13
같이   도토리 62 21.04.13
어머니   무극도율 90 21.04.13
인생은 희극처럼 살기에도 짧다.   무극도율 161 21.04.13
親'字에 담긴 뜻   무극도율 177 21.04.13
여자란 꽃잎 같아서   (1) 그도세상김용.. 142 21.04.13
나는 청개구리 인생 을 살고 있답니다   그도세상김용.. 144 21.04.13
부지런 하면 밥은 먹는다   (1) 네잎크로바 103 21.04.13
오월이 오면   대장장이 130 21.04.13
그 사람의 손을 보면   (1) 대장장이 183 21.04.13
민들레 홀씨처럼 /운봉 공재룡   뚜르 186 21.04.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