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동백 한 그루 /정끝별
100 뚜르 2021.01.22 04:43:09
조회 188 댓글 0 신고

 

동백 한 그루  /정끝별

 

포크레인도 차마 무너뜨리지 못한

폐허(肺虛)에 동백 한 그루

화단 모퉁이에 서른의 아버지가

우리들 탯줄을 거름 삼아 심으셨던

저 동백 한 그루 아니었으면 지나칠 뻔했지 옛집

영산포 남교동 향미네 쌀집 뒤 먹기와 위로

높이 솟았던 굴뚝 벽돌뿌리와 나란히,

빗물이며 미꾸라지 가두어둔 물항아리 묻혀 있었지

어린 오빠들과 동백 한 그루 곁에서

해당화 밥태기꽃 함박꽃 알록달록 물들다

담을 넘던 이마에 흉터가 포도넝쿨처럼 뻗기도 했지

동백 한 그루 너머 무슨 일이 있었을까

아버지 밥상 내던지셨지 그릇들 깨졌지 아버지 서재 오래 비어 있었지

영산포 이창동 소방도로 되기 직전

포크레인이 아버지 대들보를 밀어붙이고

콜타르와 시멘트가 깨진 아버지를 봉인해버렸어도

탯줄 끝에 손톱만한 열매를 붙잡고

봄볕에 자글자글 속 끓고 있었지 저 동백 한 그루

오래 기다리기라도 했다는 듯

가까스로 서 있었지

나 쉬하던 뿌리 쪽으로 고개를 수구(首邱)린 채

 

출처 :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3월 초순 너무 급했나요?  file new 미림임영석 40 17:51:12
그대 잘 가라   new 대장장이 32 16:53:24
당신이 너무 좋아사   new 대장장이 61 15:36:36
사랑도 나무처럼   new 대장장이 49 14:36:01
밤의 노래   new 산과들에 30 14:18:08
편지   new 산과들에 43 14:17:38
창에 기대어   new 산과들에 28 14:17:14
3월 왔어도 아직 추워요!  file new 미림임영석 46 12:35:29
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   new 뚜르 124 10:15:49
문화의 시대   new 뚜르 93 10:15:44
고요의 입구 - 신현락   new 뚜르 93 10:15:39
모든 것은 내 자신에게 달려있다  file new 은꽃나무 101 10:03:35
모든 감정은 자신의 내면   new 은꽃나무 88 10:03:32
마음 먹은 대로   new 은꽃나무 109 10:03:30
* 당신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  file new (7) 마음의글 113 10:01:18
♡ 대답하기 전에 충분히 생각하라   new (3) 청암 83 09:18:04
함께 사는 갊   new 네잎크로바 47 08:30:36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new 무극도율 49 06:58:19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new 무극도율 33 06:57:18
몸이 쉬면 뇌는 더 일한다   new (1) 무극도율 55 06:56: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