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따뜻함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1.15 23:30:45
조회 155 댓글 2 신고
따뜻함

중국 노나라에 '민손'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일찍 생모를 여의고 계모에게서 동생 둘이 태어났는데,
계모는 아버지의 눈을 피해 늘 그를 학대하였습니다.

겨울철에도 두 동생에겐 솜을 넣은 옷을 지어 입혔지만,
그의 옷에는 부들 풀을 넣어 겉으로 보기엔
솜옷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어느 겨울 그가 아버지의 마차를 몰게 되었는데, 너무 추워서
떨다가 말고삐를 땅에 떨어뜨리고 말았습니다.

이에 말이 움직이지 못하도록 아버지가 채찍을 휘두른 것이
그의 옷을 스치자 찢어진 옷 사이로 부들 꽃이 풀풀 날려 나왔습니다.

이를 본 아버지는 그동안 아들이 계모의 학대를 받았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아버지가 화난 기색으로 서둘러 방을 나서려하자
민손이 여쭈었습니다.

"아버님, 옷도 갈아입으시지 않고 어딜 가시려 하옵니까?"

"내 이제야 어미가 너를 그토록 모질게 대했음을
알았으니 그냥 둘 수 없다.
당장 내 쫓아 야겠다."

민손은 부친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두십시오.
아버님! 어머님이 계시면 한 자식만 추울지 몰라도, 안 계시면
세 자식이 추위에 떨어야 합니다."

차를 내오다가 문밖에서 부자의 대화를 엿들은
계모의 눈에서는 뜨거운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출처 : 좋은 글 감동 글 중에서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꿈이 있는 한 나이는 없다/조미하   은꽃나무 162 21.03.03
후회할 것 같으면 해버려라  file (1) 은꽃나무 158 21.03.03
똑똑하게 화내는 방법   (1) 은꽃나무 138 21.03.03
♡ 사랑의 나무   (4) 청암 112 21.03.03
늘 옆에 있어주는 사람   무극도율 150 21.03.03
건성으로 보지 말라   무극도율 108 21.03.03
영혼은 올바름을 동경한다   무극도율 69 21.03.03
내가 당신에게 행복이길   네잎크로바 111 21.03.03
장날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88 21.03.03
돈 과 정화   (1) 해맑음3 79 21.03.03
벌노랑이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7 21.03.03
작은 연가   (2) 도토리 244 21.03.03
말의 온도  file (8) 하양 410 21.03.03
내 인생의 주인공  file (4) 하양 513 21.03.03
사랑인가 봅니다  file (6) 하양 349 21.03.03
미안하다   (2) ♤참이슬♤ 149 21.03.02
반쯤 찬 유리잔   (1) 도토리 245 21.03.02
  산과들에 105 21.03.02
사랑하고 있을 때   (2) 산과들에 134 21.03.02
일요일에 심장에게   산과들에 96 21.03.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