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유 없는 고난은 없다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1.15 23:09:15
조회 140 댓글 1 신고
이유 없는 고난은 없다

유람선을 타고 가던 한 기자의 이야기입니다.
유람선 이 남양군도를 지나다가 그만 암초를 들이받아 침몰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물에 빠져 죽었지 만, 그 기자는 겨우 통나무를 잡고
무인도까지 도착해 살수 있었습니다.
무인도에 도착했어도 살길이 막막했습니다.
그러나 가만히 앉아 서 죽을 수 없는 일
그래서 맨손으로 나무를 꺾어 오고, 억새풀을 뽑아 집을 지었습니다.
며칠 동안 지은 집이 완성이 되어 바람과 추위를 피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먹을 것이 없어서 물고기를 잡아먹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불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알고 있는 수단을 다 이용하여 불을 만들었습니다.
차돌을 딱딱 치면서 불을 만듭니다.
한참만에 불똥이 튀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불을 피워서 생선을 구워먹고 삶에 편리함을
얻을 수 있게 되는 듯했습니다.

그런데 웬일입니까?
바람이 세차 게 불어 그만 불꽃이 집으로 옮겨 붙었습니다.
며칠 동안 피땀 흘려 만들어 놓은 집은 순식간에 다 타 버리고 말았습니다.
기자는 기가 막혀 눈물도 안나왔습니다.
그는 하늘을 보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하나님! 이럴 수가 있습니까?
살아 볼 것이라고 이렇게 힘겨워 하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습니까?
저가 얼마나 힘들어 집을 지었는지 잘 아시지 않습니까?
맨손을 이것 짓는다고 힘들어하는 것 주님이 아시지 않습니까?
제가 얼마나 주님을 사랑하고 있는지도 알 것입니다.
그런데... 정말 너무 하십니다”

기자는 낙심하고 하나님을 향한 원망으로 가득 차 있을 때였습니다.
그런데 그 때 이상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부응’하는 뱃고동 소리였습니다.

깜짝 놀란 기자는 벌떡 일어나서 쳐다보니 수평선 위에 웬
기선이 나타난 것입니다.
그리고 속력을 높이면서 기자가 있는 무인도를 향하여
쏜살같이 달려왔습니다.

선장과 선원들이 보트를 타고 와서 기자를 구출하였던 것입니다.
그들은 말했습니다.

“무인도에서 갑자기 난데없이 연기가 보이 길래 급히 달려왔다”는 것입니다.
결국 기자는 자기가 만들어 놓은 집이 타는 연기 때문에 살아난 것입니다.

우리의 삶의 고통이 있을 때가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고통과 낙담의 시간이라면 그 고통의 순간이 바로
구조선이 오고 있다는 신호인 것 같습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file (4) 하양 384 21.02.21
겨울 목련  file (2) 하양 233 21.02.21
술, 한잔에 울던날   (1) ♤참이슬♤ 155 21.02.20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3) ♤참이슬♤ 193 21.02.20
2월의 햇살   (1) 도토리 133 21.02.20
흙 노래   (1) 도토리 136 21.02.20
사랑   산과들에 115 21.02.20
월식   산과들에 75 21.02.20
밀물   산과들에 70 21.02.20
행복은 청결한 곳에 붙는다 - 우미의 아침편지   모바일등록 우미김학주 101 21.02.20
* 당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겁니다 *  file (16) 마음의글 429 21.02.20
물소리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114 21.02.20
습관의 뿌리   뚜르 233 21.02.20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것   (2) 뚜르 192 21.02.20
생일 /박남희   뚜르 163 21.02.20
♡ 그대의 눈빛   (4) 청암 168 21.02.20
오늘도 웃음과 사랑으로   (1) 은꽃나무 166 21.02.20
그게 바로 내가 사는 이유   은꽃나무 150 21.02.20
이 아침을 누구보다 기분좋게   (1) 은꽃나무 170 21.02.20
삶은 홀수다   (2) 네잎크로바 139 21.02.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