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 곳으로 가는 중..
3 마음정원 2021.01.15 16:12:44
조회 385 댓글 5 신고



내 마음 아직 뿌리 깊지 못해서
의지하며 기대어 타고 올라갈
든든한 나무 한 그루를 찾아 나서고
그 찾아나선 길 마져도
갈필을 못잡고 헤매일때
삶은 내게서 점점 멀치감치
물러서려 발버둥을 치고있었다.

나약한 잔뿌리 인내와 오기로
시간의 흐름에 버텨내고 있을때
보이지 않을 만큼 조금씩 성장해가며
지탱하는 안쓰러움을 끈기에 동여매고
누구를 응원해야할지 모르는
몸과 마음이 서로 말없이 애궂은
시간뒤에 숨어서 숨바꼭질을 한다.

어설픈 눈빛도 지쳐버린 심신도
다 외면하고 내려놓고 그 누군가를
향해서 한스러이 되뇌이는 속삭임은
허공을 맴돌아 다시 내 가슴깊이
쳐박히고 굳은 살로 점점 자리잡는다.

하염없이 외치던 "왜" 라는 말도
그 대답도 찾기전에 그 말의 의미를
상실해가며 스며드는 내 존재를 그냥
마무런 방어도 없이 내버려두어야 하는
내가 대책도 없이 원망스러워서 흐르는
눈물에 눈물로 위로 받아야만 했다.

인생이란 내가 선택하는 것이라
오만과 착각속에서 거만했던 시간들..

스스로  깨닫게되는 그 시험의 시간들이
지나면서 알아가게 되는 선택되어진 삶..

그 시간을 인정하기까지
지나온 과거의 시간..
지금 현재 이 시간..
다가올 미래의 시간..

시간을 타고
그냥 무조건 감사한 마음 등에 매고
오늘도 나는 끝없는 여행중이다.


(2019년 어느 날..)
- 카론 (마음의 소리)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꽃샘 추위 /박준희   뚜르 174 21.03.03
꿈이 있는 한 나이는 없다/조미하   은꽃나무 162 21.03.03
후회할 것 같으면 해버려라  file (1) 은꽃나무 158 21.03.03
똑똑하게 화내는 방법   (1) 은꽃나무 138 21.03.03
♡ 사랑의 나무   (4) 청암 112 21.03.03
늘 옆에 있어주는 사람   무극도율 150 21.03.03
건성으로 보지 말라   무극도율 108 21.03.03
영혼은 올바름을 동경한다   무극도율 69 21.03.03
내가 당신에게 행복이길   네잎크로바 111 21.03.03
장날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88 21.03.03
돈 과 정화   (1) 해맑음3 79 21.03.03
벌노랑이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7 21.03.03
작은 연가   (2) 도토리 244 21.03.03
말의 온도  file (8) 하양 412 21.03.03
내 인생의 주인공  file (4) 하양 513 21.03.03
사랑인가 봅니다  file (6) 하양 349 21.03.03
미안하다   (2) ♤참이슬♤ 149 21.03.02
반쯤 찬 유리잔   (1) 도토리 245 21.03.02
  산과들에 105 21.03.02
사랑하고 있을 때   (2) 산과들에 134 21.03.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