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친구가 그리운 날
100 하양 2021.01.15 00:10:09
조회 407 댓글 2 신고

 

 

친구가 그리운 날

 

가슴이 얼어있던 어느 날엔

버려진 햇살 한 줌도

소중해서 목이 메인다

 

바람 한 올 가슴에 내려도

온몸에 비늘이 돋고

언 가슴 녹아 흐르는 눈물 같은 비...

 

그리움의 씨앗이 자라

내 키보다 더 훌쩍 커버린 지금

 

한마디에 말보다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아 줄

친구가 그립고...

 

아픈 가슴 쓸어내릴 때

옆에 서서 그냥 묵묵히 바라보아 줄

친구가 더 그립다

 

세월이 가고 오는 동안에도

세상의 형편과 타협하지 않고

언제나 그 자리에 머물러 있어

 

변함없는 미소 한 자락

띄울 수 있는 그리움의 친구는

더욱 절실하다

 

- 고은영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직선 그리고 곡선   뚜르 186 21.03.02
3월 /장석주   뚜르 166 21.03.02
대화가 즐거운 사람을 만나라   (1) 네잎크로바 169 21.03.02
봄이 오는 길목에 서면   (1) 대장장이 159 21.03.02
가끔은 고뇌해야 한다   욱형 121 21.03.02
고운 미소와 아름다운 말한마디   (4) 욱형 191 21.03.02
돈 자루의 주인   욱형 116 21.03.02
꽃씨 / 서정윤  file 모바일등록 (12) 가을날의동화 235 21.03.02
서성이다 / 천숙녀  file (2) 독도시인 108 21.03.02
전생 이야기   (1) 해맑음3 68 21.03.02
부부의 노래   (2) 도토리 251 21.03.02
삶을 사랑하는 사람은 아름답습니다  file (8) 하양 319 21.03.02
관계의 소중함  file (2) 하양 275 21.03.02
기다림의 시  file (2) 하양 195 21.03.02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1) 그도세상김용.. 86 21.03.01
김남열 시집 탕탕별곡  file 김하운 94 21.03.01
마음을 한번 열어보세요   그도세상김용.. 160 21.03.01
시가 지나가는 계절/현미정   그도세상김용.. 76 21.03.01
아름다운 매화꽃 향기!  file 미림임영석 173 21.03.01
인생의 오르막 길과 내리막 길  file 은꽃나무 167 21.03.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