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운명 선택
11 그도세상김용호 2020.11.30 02:31:49
조회 178 댓글 0 신고
운명 선택

농장에서 일하던 두 사람이 그곳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가기로 마음먹었다.
두 사람은 곧 기차역으로 향했다.
그리고 한 사람은 뉴욕으로 가는 표를 사고, 다른 한 사람은
보스턴으로 가는 표를 샀다.
표를 산 두 사람은 의자에 앉아 기차를 기다리다가
우연히 이런 말을 듣게 되었다.

"뉴욕 사람들은 인정이 메말라서 길을 가르쳐 주고도 돈을 받는데,
보스턴 사람들은 거리에서 구걸하는 거지한테도 인심을 후하게 베푼대요."

뉴욕으로 가는 표를 산 남자는 생각했다.
'아무래도 보스턴으로 가는 게 낫겠어.
일자리를 못 구해도 굶어 죽을 일은 없을 거야. 하마터면 큰일 날 뻔했잖아.'

하지만 보스턴으로 가는 표를 산 남자의 생각은 달랐다.
'그래, 뉴욕으로 가는 거야.
길을 가르쳐 주고도 돈을 받는다면 금방 부자가 될 수 있을 거야.
하마터면 부자가 되는 기회를 놓칠 뻔했잖아.'

두 사람은 상의 끝에 표를 바꾸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뉴욕으로 가려던 사람은 보스턴으로, 보스턴으로 가려던 남자는
뉴욕으로 가게 되었다.

보스턴에 도착한 남자는 금세 그곳 생활에 적응해 나갔다.
한 달 가까이 일을 하지 않고도 사람들이 던져 주는 빵으로
놀고 먹을 수 있었다.
그는 그곳이 천국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편 뉴욕으로 간 남자는 돈을 벌 기회가 곳곳에 숨어 있다는 생각에
매우 들떠 있었다.
조금만 머리를 굴리면 먹고 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도시 사람들이 흙에 대한 특별한 향수와 애착이 있을 거라고 판단한 그는
그 날로 공사장을 찾아 다녔다.
그리고 흙과 나무 잎을 비닐에 담아 포장해서 '화분흙'이라는
이름으로 팔기 시작했다.
과연 그의 판단은 적중했다.
꽃과 나무를 좋아하지만 흙을 가까이서 본 적 없는 뉴욕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다.
그는 화분흙으로 꽤 많은 돈을 벌었고, 일 년 뒤에는 작은 방 한 칸을
마련할 수 있었다.
그러던 중 그는 우연히 불빛이 꺼진 상점 간판을 발견했다.
화려한 불빛으로 거리를 밝혀야 할 간판들이 하나같이 때가 끼고
먼지가 쌓여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러한 간판이 뉴욕 시내에 하나둘이 아니었다.
그는 청소업체들이 건물만 청소할 뿐, 간판까지 청소해야 할 책임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는 당장 사다리와 물통을 사들여 간판만 전문으로 청소해 주는
간판 청소 대행업체를 차렸다.
그의 아이디어는 성공으로 이어졌다.
그는 어느덧 직원 150명을 거느린 기업의 사장이 되었고, 다른 도시에서도
청소를 의뢰할 만큼 유명해졌다.

얼마 후, 그는 휴식을 취할 겸 보스턴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다.
기차역에서 나오자마자 꾀죄죄한 모습을 한 거지가 다가와
돈을 달라며 구걸을 했다.
그런데 거지의 얼굴을 본 그는 깜짝 놀라 그 자리에서 얼어붙고 말았다.
그 거지는 바로 5년 전에 자신과 기차표를 바꾼 친구였던 것이다.

특별한 인생을 살고 싶은가?
그렇다면 용감하게 모험을 즐겨라.
두 장의 기차표는 각기 다른 인생을 뜻한다.
당신의 마음가짐이 곧 선택을 좌우하며, 당신이 어떤 선택을 ]
내리느냐에 따라서 당신의 운명이 달라 진다.
부자로 사는 인생과 거지로 사는 인생 중 당신은 어떤 것을 선택하겠는가?

운명의 절반은 환경적인 조건으로 정해지지만 나머지 절반은
자신의 힘으로 얼마든지 설계하고 계획할 수 있다.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그대를 또 만나기 위해서는   new 산과들에 62 15:45:41
나 오늘 왜 이러죠   new 산과들에 38 15:45:08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가는것  file new 은꽃나무 51 15:44:56
그때 나에게는   new 산과들에 31 15:44:42
봄이 오는 길목에서~  file new 88 11:24:56
♡ 가진 것에 만족하라   new (3) 청암 105 10:48:26
시인 하운 김남열의 "이기적 사랑이"  file new 김하운 76 09:19:49
진심이 닿다   new (1) 뚜르 178 09:17:18
경청   new 뚜르 148 09:17:15
눈발 날리는 마당 /김운영   new 뚜르 136 09:17:12
겨울의 길   new 대장장이 116 09:02:44
세상을 보게 해주는 창문   new (1) 네잎크로바 93 08:14:26
외손자를 위한 동시 2편   new 무극도율 32 08:08:05
금상첨화   new 무극도율 66 08:06:09
달라이라마가 말하는 '종교의 역할'   new 무극도율 45 08:04:36
우리의 삶도 산책이다   new 대장장이 78 07:37:33
지구종말론에 대하여   new 해맑음3 48 06:05:40
시간의 강물   new 도토리 75 01:57:18
꽃 당신   new 도토리 79 01:56:44
서로를 치유하는 시   new 도토리 60 01:55:5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