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육각(六角)의 방
14 대장장이 2020.11.28 09:11:16
조회 117 댓글 0 신고

 

                     이방 속에

                     나는 덜 익은 꿀처럼 담겨 있다

                     문이 열리면 후루룩 흘러내릴 것처럼

 

                    이 방 옆에

                    또다른 방들이 부어 있다는 게 마음 놓인다

                    켜켜이 쌓인 六角의 방들을

                    고통이 들락거리며 매만지고 간다

 

                    이 방은

                    군집할 수  있는 최적와

                    고립할 수 있는 넓이를 지녔다

 

                    내 어깨를 쏘았던 말벌은

                    침을 잃었고 나는

                    침을 삼키고 오래 앉아 있다

 

                    땅 위에 으께진 말벌집,

                    검은 물결무늬를 지닌 한 세계가 출렁거리고

                    六角의 방에서

                    애벌레들이 기어나오기 시작한다

 

                    꿀은 아직 익지 않았다

 

                                                           ⊙ 나희덕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돌멩이의 가치   new 뚜르 107 15:05:45
잠시 호흡을 고르고   new 뚜르 103 15:05:41
취매역* /심종록   new 뚜르 103 15:05:38
사람그리워   new (2) 산과들에 46 13:03:58
깊은밤에   new 산과들에 30 13:03:16
보고싶다   new 산과들에 39 13:02:18
운명에게 버림받았을 때에도  file 모바일등록 new (1) 마음정원 57 12:04:41
오늘은 눈이 얼마나 오려나?  file new 52 10:50:47
흘러가는 인생..  file new (1) 마음정원 88 10:45:20
[오늘의 좋은글] 세상을 사는 지혜   new 책속의처세 39 10:38:29
♡ 남 탓하지 않기   new (4) 청암 73 09:29:28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new (1) 네잎크로바 53 08:51:56
아이에게 그림책을 읽어주세요   new 무극도율 37 08:37:39
자기 존엄   new 무극도율 52 08:32:31
귀인(貴人)   new (1) 무극도율 52 08:30:57
천사의 메세지 ,머루 1   new (1) 해맑음3 57 03:20:08
공수래공수거   new (2) 도토리 92 02:30:46
강가에서   new (1) 도토리 46 02:29:44
한 송이 꽃 앞에서   new (1) 도토리 56 02:28:42
하얀 추억  file 모바일등록 new (6) 가을날의동화 193 01:00: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