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비었다
54 산과들에 2020.11.27 18:36:33
조회 89 댓글 2 신고

들판은

비었다

 

마음도

비었다

 

비인 들판과 마음

사이

 

아침저녁으로

안개와 연기가

채워주었다

 

갈대꽃은

죽어서도 하얗게

손 흔들며 웃고 있었다

 

-나태주-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참사람   new 산과들에 1 14:26:37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new 산과들에 3 14:26:12
언젠가는   new 산과들에 3 14:25:40
성공하는 사람에게는 이유가 존재합니다   new 김용수 15 13:33:15
♡ 지식과 지혜   new (1) 청암 20 13:10:24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file new 마음정원 62 12:10:13
공전과 자전   new 무극도율 10 12:03:39
10km를 자주 달릴수록   new 무극도율 11 12:00:49
밥은 먹고 다니니?   new 무극도율 31 11:59:03
아가야   new 대장장이 12 11:53:07
겨울 저녁 서산에서   new 대장장이 27 10:38:56
세상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new 네잎크로바 47 10:12:41
가슴 기도   new 도토리 35 09:50:43
마음공부   new 도토리 36 09:49:55
사랑의 꽃   new 도토리 28 09:49:15
희망을 이야기아면   new (1) 대장장이 44 08:33:30
더 사랑하기에 함께 하고 싶다   new 뚜르 155 07:07:53
나를 춤추게 하는 것들 /박종영   new 뚜르 167 07:07:48
심연을 들여다 볼 때   new 뚜르 140 07:07:45
천사 메시지,머루2   new 해맑음3 70 03:08: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