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100 하양 2020.11.25 00:30:33
조회 492 댓글 8 신고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어제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그제도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그그제도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미움을 지워내고

희망을 지워내고

매일 밤 그의 문에 당도했습니다

 

아시는지요, 그러나

그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습니다

완강한 거부의 몸짓이거나

무심한 무덤가의 잡풀 같은

열쇠 구멍 사이로

나는 그의 모습을 그리고 그리고

그리다 돌아서면 그뿐,

 

문 안에는 그가 잠들어 있고

문밖에는 내가 오래 서 있으므로

말 없는 어둠이 걸어 나와

싸리꽃 울타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어디선가

모든 길이 흩어지기 시작했고

나는 처음으로 하늘에게

술 한잔 권했습니다

하늘이 내게도 술 한잔 권했습니다

 

아시는지요, 그때

하늘에서 술비가 내렸습니다

술비 술술 내려 술강 이루니

아뿔사,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아마 내일도 그에게 갈 것입니다

아마 모레도 그에게 갈 것입니다

열리지 않는 것은 문이 아니니

닫긴 문으로 나는 갈 것입니다

 

- 고정희 -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우리가 잊고 사는 것들  file new 하양 1 00:26:50
봄비  file new 하양 2 00:25:46
강물처럼  file new 하양 6 00:22:42
걱정마  file 모바일등록 new 공과사 39 21.02.28
*잊혀져 가는 당신*  file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52 21.02.28
시인 임감송의 생명과 마지막  file new 김하운 32 21.02.28
자신의 부족함 알기  file new 은꽃나무 71 21.02.28
괴테의 인생 교훈 5가지   new 은꽃나무 81 21.02.28
아홉가지의 몸가짐  file new 은꽃나무 84 21.02.28
먼지 칸타타   new 대장장이 46 21.02.28
녹슨 빛깔 이파리의 알펜로제   new (1) 산과들에 35 21.02.28
달밤   new 산과들에 34 21.02.28
친전-아버지께   new 산과들에 43 21.02.28
아빠와 딸   new (1) 도토리 71 21.02.28
담쟁이와 나   new (1) 도토리 89 21.02.28
분홍빛 그대의 이름은 홍매  file new 미림임영석 43 21.02.28
누가 더 행복할까?   new (1) 무극도율 59 21.02.28
가장 필요한 말은 사랑입니다   new (1) 그도세상김용.. 78 21.02.28
미리 걱정하는 사람   new 무극도율 59 21.02.28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new 무극도율 40 21.02.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