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나이 가을에 서서
100 하양 2020.10.30 00:32:51
조회 593 댓글 4 신고

 

 

 

내 나이 가을에 서서

 

젊었을 적 내 향기가 너무 짙어서

남의 향기를 맡을 줄 몰랐습니다.

 

내 밥그릇이 가득 차서

남의 밥그릇이 빈 줄을 몰랐습니다.

 

사랑을 받기만 하고

사랑에 갈한 마음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세월이 지나 퇴색의 계절

반짝 반짝 윤이 나고 풍성했던

나의 가진 것들이 바래고

향기도 옅어지면서

은은히 풍겨오는 다른 이의 향기를

맡게 되었습니다.

 

고픈 이들의

빈 소리도 들려옵니다.

 

목마른 이의 갈라지고 터진 마음도

보입니다.

 

이제서야 보이는

이제서야 들리는

내 삶의 늦은 깨달음.!

 

이제는

은은한 국화꽃 향기 같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내 밥그릇 보다

빈 밥그릇을 먼저 채 우겠습니다.

 

받은 사랑 잘 키워서

풍성히 나눠 드리겠습니다.

 

내 나이 가을에

겸손의 언어로 채우겠습니다.

 

- 이해인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의인의 나라   new 그도세상김용.. 2 07:23:53
이웃을 사랑하기 때문에   new 그도세상김용.. 7 07:13:45
얼마나 아름다운가   new 대장장이 12 06:59:24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new 그도세상김용.. 19 06:23:39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23 03:38:03
당신의 빈자리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6 02:20:19
그 본래의 모습을 사랑한다는 것  file new (1) 하양 48 00:30:27
우리, 사랑하기 좋은 날  file new (1) 하양 43 00:26:35
하루밖에 살 수 없다면  file new (1) 하양 59 00:25:45
이해와 배려 감사의 조건   new 강아지 35 00:19:56
12월의 마음   new 강아지 29 00:19:24
그리운 말 한마디   new 강아지 39 00:18:59
사랑하는 별 하나   new 산과들에 57 20.12.04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new 산과들에 39 20.12.04
내 마음을 아실 이   new 산과들에 41 20.12.04
씨앗처럼 뿌리는 행복   new (1) 김용수 58 20.12.04
[오늘의 좋은글] 페르소나, 인간의 가면   new 책속의처세 47 20.12.04
꽃이 살아가는 법   new (1) 도토리 80 20.12.04
마침표   new (1) 도토리 55 20.12.04
,.*' 겨울빛 잔잔한 호수 풍경 '*,.  file new 71 20.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