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밤하늘
54 산과들에 2020.10.26 18:53:54
조회 88 댓글 0 신고

별들이 수놓은 하늘만큼 

약속을 해 준 말들이

이제 이렇게 슬픔이 되네요

 

아직 당신이

제게는 슬픔이 됩니다

 

당신의 향기가 남겨져

고갤 돌리면

우연히도 당신은 없나 봅니다

 

바보처럼

횡단보도에서도 멈추고

지하철역

익숙한 당신이 이곳에서도

보고 싶다는 말

 

같은 하늘에서

당신이 숨을 쉬고 있어

밤이 오는 노을 길목에서

어둠에 적어 놓은 말

사랑합니다

 

-김준-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낯선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1 03:33:09
그리움 하나 줍고싶다   new 그도세상김용.. 7 02:44:56
우리가 하는 말에 온도가 있습니다   new 그도세상김용.. 12 02:29:27
그대에게/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7 02:10:09
지친 나를 위로해줄 그 무엇  file new (2) 하양 27 00:30:15
굽어 돌아가는 길  file new (1) 하양 24 00:27:54
사랑의 의미  file new (1) 하양 27 00:25:20
소중한 사랑과 우졍   new 강아지 10 00:13:19
가을이면 찾아오는 그리움 하나   new 강아지 10 00:12:15
가을 들판에서   new 강아지 20 00:11:32
잡초의 노래   new 도토리 18 20.11.28
하루살이의 노래   new (1) 도토리 10 20.11.28
인생을 노래하는 시   new 도토리 18 20.11.28
꽃들아 안녕   new 산과들에 17 20.11.28
너는 흐르는 별   new (2) 산과들에 27 20.11.28
동백   new 산과들에 15 20.11.28
시인 김남열의 시 꽃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16 20.11.28
당신의 재능   new 김용수 33 20.11.28
마음 가짐과 말의 위력  file new (1) 광솔 136 20.11.28
사랑이 내게로 왔다  file new (1) 은빈 장인하 149 20.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