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빨래를 개며...
100 하양 2020.10.26 00:21:21
조회 285 댓글 4 신고

 

 

빨래를 개며...

 

뽀송하게 잘 마른 옷을 개고 있으니

말간 가을 햇살이

가만히 들어와 앉는다

 

더위도 지친 어느 날,

갑작스런 손님처럼 찾아온 가을이

코스모스가 피었다고

알려준다

 

어느덧 한 계절을 보내고

이렇게 또 새로운 계절 앞이다

 

언제나 처럼,

다정한 인사를 나누고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내 삶이고

삶이란 혼자가 아닌 우리였음을

 

시나브로,

가을이 오고

나이도 이제 가을이 되었다

얼마나 많은 결실을 맺고

얼마나 더 깊어질 수 있을까

 

햇살은 다가와

고요히 어루 만지는데...

 

- 전순옥 -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깨어나서 세상을 본다는 건   new 해맑음3 21 03:51:02
또 다른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5 01:55:15
나무같은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3 01:45:20
나는 배웠다  file new (1) 하양 54 00:47:11
지는 태양 앞에 화내지 않는 것은  file new (1) 하양 39 00:46:18
사랑만이 희망이다  file new (1) 하양 35 00:44:43
행복한 하루   new 강아지 26 00:13:16
날마다 좋은날   new 강아지 23 00:10:43
사람이 하늘 처럼   new 강아지 22 00:10:06
인연의 꽃   new 도토리 29 20.11.25
해와 달과 별   new 도토리 19 20.11.25
한 움큼   new 도토리 16 20.11.25
  new 산과들에 49 20.11.25
산을 바라본다   new (1) 산과들에 57 20.11.25
추억   new 산과들에 56 20.11.25
말하는 데에는 세 가지 방법이 있다  file new (1) 광솔 139 20.11.25
어쩌라고요  file new (1) 은빈 장인하 332 20.11.25
'쉼'이 필요합니다   new (1) 뚜르 238 20.11.25
조직의 멸망원인은 내부에 있다   new 뚜르 203 20.11.25
11월의 고해 /권경희   new 뚜르 190 20.11.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