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별은 천국의 문을 열고
54 산과들에 2020.10.20 17:57:32
조회 91 댓글 0 신고

기억으로 접힌 기다림의 시간들이 

눈가의 이슬처럼 젖어 비가 되고

구름으로 뭉개지는 당신의 얼굴은

오래도록 같은 자리를 슬프게 하며

 

(이별은 천국의 문을 열고....)

 

내게 남겨진 시간만큼 울먹일 때

당신은 말없이 하늘로 날개를 접어요

 

시작부터 알아버린 이별 앞에

다시 마주하고 바라다볼 수만 있다면

기다림들이 쌓여 만든

기억 속 슬픈 당신을

한 번만 안아 줄래요

아름다운 시간들은

하늘에서 내린 석양처럼 젖어

잊혀지지 않는 당신으로 멈추고

 

별들에게 말하던 마지막 입맞춤이

내게 아픈 시간마다 다가오네요

 

(이별은 천국의 문을 열고....)

 

내게 그려진 기억을 헤집고

당신의 하늘에서 잠든 밤이 내려요

잊혀지지 않는 시간들이

하늘에서 별이 되고

아픔은 늘 내 마음으로 고여버린 눈물처럼

하늘 끝에서 가득 메운 슬픔으로 떨어지네요

 

-김준-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별이 되리라   (2) 산과들에 107 20.11.23
바위를 밀어야 하는 이유   김용수 140 20.11.23
가끔/김옥준   그도세상김용.. 93 20.11.23
잊고 싶은 것들  file (1) 대장장이 170 20.11.23
이번과 다음 번은 같은 기회가 아닙니다   그도세상김용.. 135 20.11.23
네 마리 황소의 죽음   그도세상김용.. 103 20.11.23
[오늘의 명언] 마흔이후 역전골   책속의처세 119 20.11.23
시인 임기랑의 죽어 다시 내가 이 땅에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96 20.11.23
괜찮아 다 괜찮아  file shffo10 194 20.11.23
평생 명심 해야 할 사람 명언 21가지   무극도율 169 20.11.23
만상불여심상   무극도율 135 20.11.23
하룻밤 자고 만리장성 쌓기   무극도율 140 20.11.23
1을 잃었지만 3을 얻었어요   (4) 뚜르 353 20.11.23
진정한 우정   (2) 뚜르 246 20.11.23
바람의 파수꾼 /이은봉   (2) 뚜르 164 20.11.23
♡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2) 청암 147 20.11.23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음니다   네잎크로바 124 20.11.23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해맑음3 98 20.11.23
저녁 강가에 서면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13 20.11.23
풍경   모바일등록 막걸리아 109 20.11.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