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국화차 /박이화
100 뚜르 2020.10.18 17:15:23
조회 190 댓글 0 신고

 

국화차 /박이화

 


오랜 연인이 마주 앉아
국화차를 우린다


더 오래는
꽃과 하나였던 향기가
그러나 마른 꽃잎 속에서
말라붙은 눈물처럼 깡말라 가던 향기가
다시금 따뜻한 찻물 속에서
핑그르 눈물 돌듯 그렁그렁 되돌아왔다
마치 한순간도
한 몸이었던 걸 잊은 적 없는 것처럼


선을 넘는다는 것은 그런 것인가
수천번 으깨고 짓뭉개도
끝내 서로를 버리지 못하는 꽃과 향기처럼
보내지도 돌아서지도 못하는 마음으로
그대도 도리 없는 꽃일 터인가


투명한 유리 다관 속에서
하늘 노랗도록 슬퍼 본 적 있었다는 듯
국화 , 노랗게 우려 진다
꿈 깨지 마라!
바스라질 듯 마른 잠 길었으니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돈 과 정화   new 해맑음3 13 03:09:09
여자도 때로는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8 02:10:17
여로(旅路)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 02:03:44
가을 만나러 가는 사람은  file new 하양 15 00:25:38
나는 그대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file new 하양 10 00:22:38
쉽게 잘해주지 말자  file new 하양 18 00:21:24
향기로운 마음의 행복   new 강아지 19 00:07:26
마음속의 씨앗   new 강아지 22 00:06:50
10분의 여유   new 강아지 14 00:06:25
맡은 일에 최선울 다하는 위대함   new 김용수 29 20.10.26
김기택시모음 55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21 20.10.26
묻지 않는다   new 산과들에 35 20.10.26
내 다음 생에게   new (1) 산과들에 50 20.10.26
밤하늘   new 산과들에 31 20.10.26
인생은 선택이다   new (1) 뚜르 213 20.10.26
현명한 눈   new 뚜르 194 20.10.26
코스모스 /혜천 김기상   new (1) 뚜르 160 20.10.26
사랑한다고   new (1) 주일례 95 20.10.26
바람   new 주일례 68 20.10.26
여행과 돈  file new (2) 광솔 153 20.10.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