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처음 접시 /최문자
100 뚜르 2020.10.09 08:58:33
조회 168 댓글 0 신고

 

처음 접시 /최문자

 

결혼하고 석달쯤 지나서
우리는
처음 접시를 깨뜨리고
처음으로
캄캄함을 생각했다
두 가지 이상의 무거운 빵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언제나 사랑은 빵과 다른 중력


식탁 위에서
팔을 힘껏 뻗어도 팔이 닿지 않던 가난
접시에 담긴 빵들이 무거워서
나는
그 단단한 곳
낯선 마루 위에
여러 번 접시를 떨어뜨렸다


손가락을 베고
문을 열고 나와
들판 나무처럼 서 있었다


깨진 접시에서 꺼낸 말들
빵 안에 없었던 사랑의 문장


깨진 접시에도
빵의 손이 달려 있었다


나는
매일매일
노트에다 내 것이 아닌 빵의 이야기를 썼다

 

 

ㅡ시와 시학 2019, 겨울호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해야만 하는 일   (2) 청암 169 20.11.13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해맑음3 151 20.11.13
그대 그리운 저녁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74 20.11.13
등근 것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83 20.11.13
감사/정용철   그도세상김용.. 108 20.11.13
숟가락 놓는 날/로터스 정   그도세상김용.. 94 20.11.13
사랑으로 가득한 너이기를  file (4) 하양 286 20.11.13
마지막 조각글  file (2) 하양 170 20.11.13
여정의 길에서  file (6) 하양 309 20.11.13
내 삶을 기쁘게 하는 모든 것들   강아지 147 20.11.13
찾지말고 되자   강아지 129 20.11.13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강아지 115 20.11.13
당신은 늘 내 누가 곁에 머물러 주십시요   산과들에 130 20.11.12
우리 정말 사랑했나요   산과들에 101 20.11.12
기다린다는 것 혹은 사랑한다는 것   산과들에 114 20.11.12
아름답게 산다는 것은  file (2) 대장장이 287 20.11.12
은혜가 어디서 비롯됐는지 기억하라  file (1) 광솔 180 20.11.12
나도 모르게  file (2) 은빈 장인하 412 20.11.12
아름다운 가을빛 끝자락  file 204 20.11.12
♡ 정성을 심어 말하라   (4) 청암 219 20.1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