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비망록 - 김경미
100 뚜르 2020.09.25 16:47:31
조회 176 댓글 1 신고

비망록 - 김경미

햇빛에 지친 해바라기가 가는 목을 담장에 기대고 잠시 쉴 즈음. 깨어 보니 스물네 살이었다. 神은,

꼭꼭 머리카락까지 졸이며 숨어 있어도 끝내 찾아 주려 노력하지 않는 거만한 술래여서 늘 재미가 덜했고

他人은 고스란히 이유 없는 눈물 같은 것이었으므로.

스물 네 해째 가을은 더듬거리는 말소리로 찾아왔다. 꿈 밖에서는 날마다 누군가 서성이는 것 같아

달려나가 문 열어 보면 아무 일 아닌 듯 코스모스가 어깨에 묻은 이슬발을 툭툭 털어내며 인사했다.

코스모스 그 가는 허리를 안고 들어와 아이를 낳고 싶었다. 석류속처럼 붉은 잇몸을 가진 아이.

끝내 아무 일도 없었던 스물네 살엔 좀 더 행복해져도 괜찮았으련만. 굵은 잇몸을 가진 산두목 같은 

사내와 좀 더 오래 거짓을 겨루었어도 즐거웠으련만. 이리 많이 남은 행복과 거짓에 이젠 눈발 같은 

이를 가진 아이나 웃어 줄는지. 아무 일 아닌 듯해도,

절벽엔들 꽃을 못 피우랴. 강물 위인들 걷지 못하랴. 문득 깨어나 스물다섯이면 쓰다 만 편지인들 

다시 못 쓰랴.

오래 소식 전하지 못해 죄송했습니다. 실낱처럼 가볍게 살고 싶어서였습니다. 

아무것에도 무게 지우지 않도록.

시집『쓰다만 편지인들 다시 못쓰랴』(실천문학사,1989)

 

출처 :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가을 벌판에서/김옥준   new 그도세상김용.. 0 02:00:27
동창회/김강호   new 그도세상김용.. 2 01:29:17
갈 때가 되어 떠나는 것들에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 00:53:27
행복은 내 곁에 있어요  file new 하양 9 00:17:55
사랑의 의미  file new 하양 5 00:14:15
최상의 진리에 도달하기 위하여  file new 하양 4 00:13:16
아름다운 사랑으로 꽃피게 하소서   new 강아지 4 00:05:15
작은 행복의 아침   new 강아지 9 00:04:16
황금인생을 만드는 다섯 가지 부   new 강아지 9 00:01:36
당신의 재능   new 뚜르 107 20.10.30
오래 사귄 벗   new 뚜르 110 20.10.30
들국화 /이혜우   new 뚜르 109 20.10.30
조미경시모음 25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84 20.10.30
인연  file new 솔새 41 20.10.30
[오늘의 좋은글] 삼성그룹출신이 알려주는 직장의 모든 것   new 책속의처세 57 20.10.30
팬티와 빤쓰  file new (1) 광솔 179 20.10.30
♡ 갈등은 차분하게   new (3) 청암 151 20.10.30
세월에 나이를 슬퍼하지 말라   new 네잎크로바 174 20.10.30
생각과 감정 다루기   new 해맑음3 131 20.10.30
다행이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20 20.10.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