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리운 당신이 오신다니
100 하양 2020.09.18 00:27:35
조회 201 댓글 6 신고

 

 

그리운 당신이 오신다니

 

어제도 나는 강가에 나가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당신이 오시려나, 하고요

보고 싶어도

보고 싶다는 말은 가슴으로 눌러두고

당신 계시는 쪽 하늘 바라보며 혼자 울었습니다

 

강물도 제 울음소리를 들키지 않고

강가에 물자국만 남겨놓고 흘러갔습니다

당신하고 떨어져 사는 동안

강둑에 철마다 꽃이 피었다가 져도

나는 이별 때문에 서러워하지 않았습니다

 

꽃 진 자리에는 어김없이 도란도란 열매가 맺히는 것을

해마다 나는 지켜보고 있었거든요

이별은 풀잎 끝에 앉았다가

가는 물잠자리의 날개처럼 가벼운 것임을

당신을 기다리며 알았습니다

 

물에 비친 산그림자 속에서 들려오던

그 뻐꾸기 소리가 당신이었던가요

내 발끝을 마구 간질이던

그 잔물결들이 당신이었던가요

온종일 햇볕을 끌어안고 뒹굴다가

몸이 따끈따끈해진 그 많은 조약돌들이

아아, 바로 당신이었던가요

 

당신을 사랑했으나

나는 한 번도 당신을 사랑한다, 말하지 못하고

오늘은 강가에 나가 쌀을 씻으며

당신을 기다립니다

 

당신 밥 한 그릇 맛있게 자시는 거 보려고요

숟가락 위에 자반고등어 한 점 올려 드리려고요

거 참 잘 먹었네, 그 말씀 한 마디 들으려고요

그리운 당신이 오신다니 그리운 당신이 오신다니

 

- 안도현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안부   new 주일례 5 21:03:25
당신께 드립니다   new 산과들에 37 18:02:38
이별은 천국의 문을 열고   new 산과들에 28 17:57:32
슬픈 기억   new (1) 산과들에 30 17:53:39
가을 안개의 도시   new 33 16:28:06
존 사람 존 친구   new 네잎크로바 63 13:05:01
당부-----시인 이강흥  file new 광솔 85 12:06:45
해충기념탑을 세운 이유   new (2) 뚜르 156 09:29:22
기호 음식   new 뚜르 149 09:29:15
이른 아침 길가에 코스모스 피네 /윤순찬   new 뚜르 142 09:29:10
♡ 위기 대처 능력   new (4) 청암 89 09:00:40
이 가을에   new 소우주 142 07:35:56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해맑음3 64 02:48:49
연극같은 인생무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3 01:15:19
가을 그리움의 저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0 01:05:20
박소란시모음 20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41 00:56:12
들꽃  file new (2) 하양 100 00:44:44
이런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new (1) 그도세상김용.. 117 00:40:27
친구야, 쉬어 가자  file new (5) 하양 147 00:40:08
그대여 가을이 갑니다  file new (8) 하양 153 00:36:4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