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머니의 편지
100 뚜르 2020.08.14 09:17:16
조회 206 댓글 0 신고

프랑스의 공군 조종사이자 외교관, 소설가였던
로맹 가리는 어렸을 때 어머니가 장신구를 팔아서
겨우 생계를 이어 나갈 만큼 가난했습니다.

힘겨운 어린 시절이었지만,
어머니는 늘 로맹 가리에게 희망의 말을 전해주며
용기를 북돋워 주었습니다.

“너는 훌륭한 소설가도 되고
외교관도 될 거야.”

시간이 흘러 공군 조종사가 된 로맹 가리는
국가의 부름을 받고 전쟁터로 떠나야 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전쟁터에 있는 아들에게
계속 편지를 보내서 아들의 마음을
위로해 주었습니다.

“무엇이든지 네가 마음먹은 대로
분명히 이루어질 거야.”

어머니는 편지로 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려고 애썼습니다.

아들은 3년 동안 어머니를 만나지 못했지만
어머니의 사랑이 듬뿍 담긴 편지를
계속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고향으로 갈 때쯤에는 이 편지가
250통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편지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아들아, 내가 한 잘못을
용서받을 수 있다면 좋겠구나.”

어머니가 도대체 무슨 잘못을 했다는 것인지
그는 상상이 가지 않았습니다.

마침내 전쟁이 끝나고,
그는 많은 훈장과 공군 대위 계급장을 달고
고향으로 달려갔습니다.

하지만 그를 반겨줄 어머니는 안 계셨습니다.
어머니는 이미 돌아가신 것이었습니다.
아들에게 보낸 250통의 편지는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기 직전의 10일 동안
아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 온 힘을 다해서
미리 써 놓은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웃에게 1주일 간격으로
편지를 아들에게 보내 달라고
부탁해 놓았던 것입니다.

 

 

자신의 죽음을 목전에 두고도,
아들에게 희망을 담은 편지를 온 힘을 다해
써 내려갔던 어머니…

그 어머니의 한없는 사랑을
우리는, 어떻게 다 알 수 있을까요?
우리가, 평생 살면서 조금이나마
닮아갈 수 있을까요…

 

# 오늘의 명언
저울의 한쪽 편에 세계를 실어 놓고
다른 한쪽 편에 나의 어머니를 실어 놓는다면,
세계의 편이 훨씬 가벼울 것이다.
– 랑구랄 –

 

<따뜻한 하루>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모소 대나무   new 김용수 32 18:14:29
가을엔 떠나고 싶어요!  file new 48 16:40:29
[오늘의 좋은글] 쇼펜하우어가 남긴 지혜의 명언   new 책속의처세 126 14:27:25
그것이 꿈이라면 과정까지 행복해야한다.   new 빽가 84 14:19:19
어떻게 살고 있을까  file new (1) 솔새 101 14:05:49
깊어가는 가을빛 오는 9월!  file new (1) 83 13:00:14
이래서 역사는 골치 아픕니다   new (1) 뚜르 224 09:47:05
농촌유학 운동   new (1) 뚜르 157 09:47:01
비밀 - 윤후명   new (1) 뚜르 166 09:46:57
♡ 할 수 있는 만큼 하면 돼   new (4) 청암 143 08:20:03
바람   new (3) 도토리 172 08:12:32
유리창   new (3) 도토리 183 08:11:11
사랑의 길   new (2) 도토리 206 08:10:01
나는 당신의 친구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132 07:31:02
남정림, '꽃그늘'   new (1) 부산가람슬기 93 04:53:31
남정림, '빗방울이 두드리고 싶은 것'   new (1) 부산가람슬기 90 04:53:25
남정림,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new (1) 부산가람슬기 87 04:53:20
사주팔자 와 정화   new (3) 해맑음3 82 03:29:47
발길 닿는 대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98 01:37:32
그립고 보고픈 사람이여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73 01:2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