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여인숙에서 보낸 한철 /김경주
100 뚜르 2020.08.14 09:17:04
조회 147 댓글 0 신고

 

여인숙에서 보낸 한철  /김경주

 

 

한 밤중 맨발로 복도를 걸어가
공동화장실에서 몰래 팬티를 빤다
방으로 돌아와
발가락을 뻗어 스위치를 끄고 누우면
외롭다 미라처럼
창틈의 날벌레들은 입을 벌린 채 잠들고
어제는 터진 베개 솜 같은 눈들이
방안까지 뿌려졌다
내가 마지막이 아니라서
이 이불은 또 펼쳐질 것이지만
피부병처럼 피어있는 이불 위의 꽃잎들,
밤마다 문틈으로 흘러온
옆방 기침소리처럼 피가 묻어 있는 것은

*

방안 곳곳 낙서처럼 살다간
사람들 머리카락 몇 줄,
손끝에서 가루로 부서진다
때 절은 하모니카를 속이불로 밤새 닦거나
철지난 주간지 위에 뜬 발톱을 깎아 놓는 일,
배를 잡고 화장실 순서를 기다리며
눈이 튼 사람들과 비린 아침을 주고받는 일은
아름다웠다 저마다의 독채에선
아침마다 작약냄새 환하게 피어올랐다

언제쯤 내 몸을 거절하지 않는 위증이
희망이 아닐 수 있을까
이불속에 들어가 라디오를 끌어안으며
사람들은 산다 허구처럼,
몇 줄의 최전방을 수첩 속에 갈겨 놓은 채

아침이면
나는 촛농처럼 조용히 바닥에 흘러있을 것이다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모소 대나무   new 김용수 32 18:14:29
가을엔 떠나고 싶어요!  file new 50 16:40:29
[오늘의 좋은글] 쇼펜하우어가 남긴 지혜의 명언   new 책속의처세 126 14:27:25
그것이 꿈이라면 과정까지 행복해야한다.   new 빽가 84 14:19:19
어떻게 살고 있을까  file new (1) 솔새 101 14:05:49
깊어가는 가을빛 오는 9월!  file new (1) 83 13:00:14
이래서 역사는 골치 아픕니다   new (1) 뚜르 224 09:47:05
농촌유학 운동   new (1) 뚜르 157 09:47:01
비밀 - 윤후명   new (1) 뚜르 166 09:46:57
♡ 할 수 있는 만큼 하면 돼   new (4) 청암 146 08:20:03
바람   new (3) 도토리 172 08:12:32
유리창   new (3) 도토리 183 08:11:11
사랑의 길   new (2) 도토리 206 08:10:01
나는 당신의 친구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134 07:31:02
남정림, '꽃그늘'   new (1) 부산가람슬기 93 04:53:31
남정림, '빗방울이 두드리고 싶은 것'   new (1) 부산가람슬기 90 04:53:25
남정림,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new (1) 부산가람슬기 87 04:53:20
사주팔자 와 정화   new (3) 해맑음3 84 03:29:47
발길 닿는 대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200 01:37:32
그립고 보고픈 사람이여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74 01:2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