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조정권, '벼랑끝'
16 부산까치 2020.08.11 05:33:44
조회 96 댓글 0 신고
그대 보고 싶은 마음 죽이려고
산골로 찾아갔더니, 때아닌
단풍 같은 눈만 한없이 내려
마음 속 캄캄한 자물쇠로
점점 더 벼랑끝만 느꼈습니다.
벼랑끝만 바라보며 걸었습니다.

가다가 꽃을 만나면
마음은
꽃망울 속으로 가라앉아
재와 함께 섞이고
벼랑끝만 바라보며 걸었습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참 고맙습니다  file new 하양 7 00:29:13
이런 인연으로  file new 하양 8 00:28:23
내가 꿈꾸던 것  file new 하양 10 00:25:41
더 늦기 전에   new 강아지 9 00:11:35
오늘을 사랑하라   new 강아지 7 00:10:25
마음이 행복한 사람   new 강아지 5 00:09:11
  new 산과들에 40 20.09.23
뾰로통   new 산과들에 28 20.09.23
떨어져 있어도 좋다는 말   new (1) 산과들에 55 20.09.23
밀레와 루소   new 김용수 44 20.09.23
혼자 누운 날  file new 대장장이 85 20.09.23
내가 어떻게 해야 웃을 것인가  file new 대장장이 91 20.09.23
9월도 끝자락 가을 여행  file new 84 20.09.23
세상을, '힘들 땐 3초만 웃자'   new (1) 부산가람슬기 138 20.09.23
밀레와 루소   new 뚜르 156 20.09.23
배풍등 /백승훈   new 뚜르 146 20.09.23
늘 힘이 되어주는 사랑   new (1) 뚜르 201 20.09.23
영혼의 밤   new (2) 도토리 188 20.09.23
사랑과 영혼   new (2) 도토리 199 20.09.23
가을꽃   new (2) 도토리 205 20.09.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