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순대국밥 주세요
100 뚜르 2020.08.10 13:20:56
조회 226 댓글 1 신고




40년 전 가난하게 살던 저희 집은
매서운 찬바람보다 배고픔이 더 강렬하던
시절이었습니다.

12월쯤 되었을 때 초등학생이던 저는
아버지의 귀가를 눈이 빠져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실 어머니는 제가 더 어렸을 때 돌아가셨습니다.
그날따라 더욱 늦어진 아버지의 퇴근...
이윽고 언덕 너머로 아버지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빠!"

크게 소리치면서 달려오는 저를 보고
아버지는 멋쩍어 하시면서도 환히 웃으셨습니다.
배고팠을 아들 생각에 미안해진 아버지는
저를 데리고 서둘러 식당이 있는
골목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밤 9시가 다 된 시각에
문을 연 식당이 거의 없었습니다.
할머니가 운영하시는 조그만 식당 하나만
불이 켜져 있습니다.

저희 부자는 어렵게 식사를 부탁해서
자리에 앉았습니다.

"수철아, 뭐 먹을래?"
"저는... 순대국밥이요!"
"할머니, 여기 순대국밥 한 그릇만 주세요!"
"아버지는요? 아버지는 안 드세요?"
"괜찮다. 난 저녁 먹고 왔다."

저는 그 말씀을 철석같이 믿고 먹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는 그런 저를 쳐다보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주셨고요.

초등학생인 제가 다 먹기에는 양이 많아서
숟가락을 내려놓으니 아버지는 그때서야
제가 남긴 음식을 드셨습니다.

"음식 남기기가 아까워서 그러는 거야."

멋쩍게 말씀하시던 아버지...
이제는 그때의 아버지 마음을 알 것 같습니다.
자식의 배가 불러야 비로소 배고픈 사람이,
'아버지'라는 것을요.





아무리 배가 고파도 내 아이가
맛있게 먹는 게 더 배부르고,
직장 업무로 힘들고 지쳐서 집에 들어와도
내 아이가 웃으면 모든 피로가
금세 사라집니다.

그것이 부모입니다.
그것이 사랑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 자신이 부모가 될 때까지
우리는 부모님의 사랑을 결코 알지 못합니다.
- 헨리 워드 비처 –

 

<따뜻한 하루>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희망  file new 대장장이 50 10:12:46
진리   new 도토리 37 09:38:30
적당한 선택으로 채워가는 게 중요하다   new 뚜르 144 09:37:05
고추잠자리 /박종영   new (1) 뚜르 114 09:37:02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재능   new 뚜르 127 09:36:58
알뜰한 삶   new 도토리 41 09:36:57
향기   new 도토리 25 09:35:38
지금 가는 길이 최선이다  file new 대장장이 52 09:20:19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new (1) 청암 96 08:16:03
나 가난하게 살아도  file new (2) 대장장이 75 08:03:03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new 네잎크로바 101 06:35:48
시크릿 과 정화   new 해맑음3 45 05:27:10
현명화, '낙엽의 꿈'   new 부산가람슬기 64 04:45:46
지소영, '낙엽에 쓴 편지'   new 부산가람슬기 81 04:45:42
조미경, '그리움으로 지는 가을'   new 부산가람슬기 91 04:45:37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아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4 01:40:19
참 고맙습니다  file new (2) 하양 163 00:29:13
이런 인연으로  file new (2) 하양 134 00:28:23
내가 꿈꾸던 것  file new (1) 하양 111 00:25:41
더 늦기 전에   new 강아지 85 00:11: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