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간
14 대장장이 2020.08.09 10:32:09
조회 219 댓글 2 신고

 

 

 

 

 

 

 

 

 

                       내 마음속을 재빠르게 흘러간 시간들이

                       자꾸자꾸 고여드어

                       고즈넉이 추억을 만지작거릴 대

                       흘러간 세월이 인생이 된다

 

                       쥘 수도 만질 수도 보관할 수도 없도록

                       감질나게 부랴부랴

                       걷잡을수 없도록 떠나가 버린 시간들

                       생각을 추슬러 도망칠 여유가 없었다

 

                      경망스럽고 헛되게 어처구니없는

                      욕망이이 끼어들어 꾀송거리고 닭달하며 살아도

                      늘 딴생각에 느낌이 차단었다

 

                      앵돌아져 아무리 발악하고 기를 써더도 넝쿨지듯

                      잘된 것 하나 없이 함정에 빠질 때

                      진력나게 형편없는 가슴이 철렁거렸다

 

                     고달프 답답하게 넋 나간 생간 하

                     시답잖게 밤보짓으로 배시근하

                     어쩡쩡하게 살아온 시간들 지울 수 없는

                     싱싱했던 아픔도 아득히 사라진다

 

                     바리작거리며 살아온 시간 생생하게 짧아지고

                      끝끝내 뭉텅뭉터 가차 없잆이 사라질 텐데

                      삶의 모퉁이에서 깊은 애착이 살아난다

                                                  ◎ 용혜원「고독을 읽고 싶은 날」중에서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마음까지 생각하는 배려   new 김용수 12 20:44:33
나처럼, 봄   new 산과들에 23 18:09:01
그런 사람으로   new 산과들에 32 18:08:00
나무1   new 산과들에 20 18:06:20
추분(秋分) 진정 가을이~  file new (1) 59 16:16:47
아름다운 세상   new 무극도율 84 14:56:46
평화로운 중심   new 무극도율 52 14:50:30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new 무극도율 48 14:46:55
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사람   new (1) 그도세상김용.. 94 11:48:43
[오늘의 명언] 동료는 친구가 아니다.   new (1) 책속의처세 88 10:40:49
점심 데이트   new (1) 뚜르 187 09:27:34
자만심에 대하여   new (1) 뚜르 171 09:27:29
내가 지금 눈물을 흘리는 까닭은 /홍수희   new (1) 뚜르 168 09:27:25
♡ 멋진 아침   new (4) 청암 120 08:52:45
명언 처럼 좋은 말   new (1) 네잎크로바 127 08:46:30
강연호, '사진'   new (1) 부산가람슬기 89 04:16:58
강연호, '선인장'   new (2) 부산가람슬기 70 04:16:53
강연호, '서해에서'   new (1) 부산가람슬기 58 04:16:48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67 04:08:48
꽃 사람   new (3) 도토리 162 01:13:5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