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누구였더라?
14 대장장이 2020.08.07 13:22:35
조회 108 댓글 0 신고

 

 

                       며칠 동안 바닷가를 어정거렸다

                       썰물 때 태안 이원반도 끝에서 바다로 들어간 길에

                       바닥에 채 닿지 못하고

                       밀물과  함께 서둘러 뭍으로 나오곤 했다.

                      어제는 동짓날 밤 잠 속에서

                     꿈의 바닥으로 한 발짝만 더 한 발짝만 더,들어가다

                     간신히 밀물을 피해나와 욕실에 가서 찬물로 세수를

                 하니

                    오랜만에 생각이 0 을 르친다

                    가만,보인다.

                    산 것들, 나무들 꽃들 사람들.

                    하나같이 햇빛 어딨어. 빈자리 어딨어, 목말라  목

                 을 뺄 때

                    내색 않고 옆에서 태연히 식던 꽃이 누구였더라?

                    삶이 뭐냐  따위는 묻지 않고.

 

                                                         ~황동규 「꽃의 고요」중에서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가을하늘   new 도토리 14 20:46:27
별들이 대신해주고 있었다   new 산과들에 41 18:27:28
말하고 보면 벌써   new 산과들에 55 18:25:57
멀리서 빈다   new (1) 산과들에 39 18:24:47
아름다운 가을빛 하늘/美林 임영석   new (1) 새벽이슬 85 11:54:00
괜찮아, 형이 끝까지 지켜줄게   new (1) 뚜르 202 11:41:14
좋은 친구   new (1) 뚜르 161 11:41:09
그 여름의 끝 - 이성복   new (1) 뚜르 150 11:41:04
꽃 마음으로 오십시오   new (1) 강아지 57 11:39:36
인생을 두 배로 사는 법   new 강아지 67 11:38:47
삶의 가장 큰힘   new 강아지 73 11:38:12
♡ 당신의 삶을 점검하라   new (6) 청암 97 07:59:48
천 사람 중의 한사람   new (1) 네잎크로바 78 07:30:34
남의 집에 살고있는 우리들   new (1) 해맑음3 72 06:24:57
배찬희, '가을 신화'   new (2) 부산가람슬기 80 05:36:13
국청 단비, '가을이라 외롭다'   new (1) 부산가람슬기 79 05:36:08
강미라, '가을이 물어온 그리움'   new (1) 부산가람슬기 91 05:36:04
별밤에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36 02:10:32
우리들의 참 고운 행복  file new (4) 하양 144 00:35:58
내가 걷는 길  file new (4) 하양 130 00:34:4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