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지막 결정자
100 뚜르 2020.08.06 09:38:45
조회 254 댓글 4 신고

 

트루먼 미국 대통령은 자기 책상 앞에
“공은 여기서 멈춘다(The buck stops here)”라는

명패를 놓아두었다고 한다.
마지막 결정자.
이것이 바로 최고의 권력자의 자리이며,

이것이 그들이 감당해야 하는 어려움이다.
트루먼은 수십만 명의 몰살을 가져올 원자폭탄 투하를 명령한 대통령이다.
대통령에게 오기 전까지는 정책은 왼쪽으로 혹은 오른쪽으로 결정될 여지가 있다.
따라서 장관들은 왼쪽, 오른쪽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며,
사후에 보아 틀린 의견을 잘못 개진한 장관일지라도
자기가 낸 의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대통령은 다르다.
그는 최종 결정자이기 때문이다.
그는 결론을 내려야 한다.
가냐 부냐, 가느냐 마느냐, 죽이느냐 살리느냐, 전쟁을 하느냐 마느냐?
원자폭탄을 떨어뜨려 일본의 민간인 수십만 명을 죽일 것이다.
그것을 망설여 전쟁을 2.3년 더 끎으로써 연합군 백만명을 죽일 것인가.
그는 둘, 셋, 네 가지 안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고,

그 선택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나 어느 안이 최선인지는 안개 속에서 사물을 보는 것처럼 분명하지 않다.
나중에 보면 너무나도 명백한 문제이지만 결과를 미리 볼 수 없는 것이 인생사이다.
최고 권력자가 아닌 우리 또한 나중에는 쉽게 알 수 있는 일이
사전에는 너무나도 어렵게 느껴졌던 경험을 무수히 갖고 있다.

 

 

- 김정빈 / 최고의 리더가 된다는 것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김기만, '그리움에 대해'   new 부산가람슬기 26 04:19:47
김기만,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new 부산가람슬기 24 04:19:43
김기만, '내가 여전히 나로 남아야 함은'   new 부산가람슬기 27 04:19:38
가슴에 담아 두고픈 좋은 글   new 그도세상김용.. 24 03:59:50
자신과의 소통   new 해맑음3 18 03:17:50
흔들리는 세상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35 02:20:16
부부의 세계  file new (2) 하양 41 00:29:22
가을의 노래  file new (2) 하양 44 00:28:29
달이 되고 싶습니다  file new (2) 하양 38 00:26:15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따뜻하고 강하다   new (1) 강아지 35 00:05:16
헤아림   new (1) 강아지 43 00:04:22
장미   new (1) 강아지 26 00:03:26
늑대와 어린양   new (1) 뚜르 188 20.09.26
나이 든다는 것은/ 홍수희   new (2) 뚜르 201 20.09.26
회칠한 무덤   new (2) 뚜르 175 20.09.26
선돌   new (1) 산과들에 61 20.09.26
아메리카노 커피   new 산과들에 68 20.09.26
바람의 노래   new (1) 산과들에 61 20.09.26
마음이 울적한 날에  file new (1) 대장장이 103 20.09.26
나의 이름은 기회입니다   new 그도세상김용.. 62 20.09.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