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다섯 연으로 된 짧은 자서전
100 하양 2020.08.01 00:23:19
조회 103 댓글 2 신고

 

 

다섯 연으로 된 짧은 자서전

 

1

난 길을 걷고 있었다.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

난 그곳에 빠졌다.

난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그건 내 잘못이 아니었다.

그 구멍에서 빠져나오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2

난 길을 걷고 있었다.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

난 그걸 못 본 체했다.

난 다시 그곳에 빠졌다.

똑같은 장소에 또다시 빠진 것이 믿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그건 내 잘못이 아니었다.

그 구멍을 빠져나오는데

또다시 오랜 시간이 걸렸다.

 

3

난 길을 걷고 있었다.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

난 미리 알아차렸지만 또다시 그곳에 빠졌다.

그건 이제 하나의 습관이 되었다.

난 비로소 눈을 떴다.

난 내가 어디 있는가를 알았다.

그건 내 잘못이었다.

난 얼른 그곳에서 나왔다.

 

4

내가 길을 걷고 있는데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

난 그 둘레로 돌아서 지나갔다.

 

5

난 이제 다른 길로 가고 있다.

 

- 포르티아 넬슨 -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잃어버린 것들 / 쉘 실버스타인   new 36쩜5do시 23 18:22:35
목숨살이 /이시가키 린   new 36쩜5do시 23 18:21:34
엔진 /이근화   new 36쩜5do시 15 18:20:09
마중물   new 도토리 21 17:35:17
나에게 쓰는 연애편지   new 도토리 15 17:33:48
사랑의 찬송   new (1) 도토리 12 17:32:29
비 오는날의 담채화  file new 대장장이 37 16:28:57
서서히 익어가는 계절  file new 57 14:54:14
이렇게 흐린 날엔   new (1) 산과들에 52 14:47:08
촛불앞에서   new 산과들에 36 14:46:32
입춘   new 산과들에 29 14:45:46
가장 중요한 일   new 김용수 56 14:39:25
기쁨을 주는 삶   new 새벽이슬 107 12:02:25
[오늘의 좋은글] 재테크만으로 은퇴준비?  file new 책속의처세 58 11:03:49
비 온 뒤 맑게 갠 하늘   new 뚜르 180 09:08:21
꿈꾸는 보라   new (1) 뚜르 155 09:08:17
꽃을 안치다 /김효선   new 뚜르 121 09:08:14
추억의 자리   new 은꽃나무 58 08:46:27
당신의 오늘이 빛나길   new 은꽃나무 100 08:44:46
그런 사람이 있어요   new 은꽃나무 68 08:37: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