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이들의 바라보는 시선
100 뚜르 2020.07.16 09:15:20
조회 231 댓글 2 신고

 

한 어린 소년이 옷가게의 문을 열고 들어섰습니다.
그리고는 여성복 판매대에서 진지한 얼굴로
옷들을 열심히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점원 아가씨가 웃으면서
아이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작은 고객님. 특별히 찾으시는
물건이 있으신가요?”

“우리 엄마 생일 선물로 옷을 살 거예요.
아, 이게 좋을 것 같은데 이쁘게
포장해 주세요.”

“그러면 고객님. 어떤 사이즈로
드리면 될까요?”

조금 난감해하는 아이에게 점원은
엄마의 키가 큰지 작은지, 뚱뚱한지 날씬한지
자세히 물었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한참을 고민하더니
씩씩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우리 엄마는 완벽해요.
그리고 우리 엄마는 아주 예뻐요.”

결국 점원 아가씨는 가장 많이 팔리는
보통 사이즈의 옷을 예쁘게 포장하여
아이에게 건네주면서 혹시 문제가 있으면
다시 오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소년이 찾아와서
풀이 죽은 목소리로 점원에게 말했습니다.

“저희 엄마가 이 옷은 너무 작데요.
가장 큰 사이즈로 바꿔오래요.”

 

 

아이들의 사랑은 순수하고 아름답습니다.
얼마나 아름다운지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는 것은
모두 아름다워 보이기까지 합니다.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면
모든 것이 아름다워 보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눈에는 상대의 단점보다
장점이 먼저 보입니다.

세상의 아름다움을 보고 싶다면
아이들처럼 순수한 눈으로 바라보는
사랑을 해 보세요.

 

# 오늘의 명언
아름다운 질문을 하는 사람은
언제나 아름다운 대답을 얻는다.
– E.E 커밍스 –

 

<따뜻한 하루>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시인 하운 김남열의 물은 생명이다  file new 김하운 23 04:55:47
김내식, '좋은 친구'   new 독도ㅅㅏ랑 38 04:47:35
나명옥, '좋은 친구'   new 독도ㅅㅏ랑 35 04:47:31
권경업, '설화되어 가버린 산친구'   new 독도ㅅㅏ랑 32 04:47:26
돈 과 정화   new 해맑음3 16 03:18:02
지극한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62 01:50:34
그대 떠나도  file new 하양 46 00:35:04
먼지가 되느니 차라리 재가 되리라  file new 하양 34 00:33:07
버거운 짐  file new 하양 52 00:31:47
별이 되었으면 해   new 강아지 30 00:20:42
나는 배웠다   new 강아지 25 00:19:31
부모가 나를 완전하게   new 강아지 18 00:17:32
달빛 한 장 / 김연화   new 36쩜5do시 27 20.08.14
나뭇조각에 누군가 내 옛 주소를 썼다 / 김 윤   new 36쩜5do시 22 20.08.14
장미는 얼마나 멀리서 왔는지 / 나희덕   new 36쩜5do시 24 20.08.14
인생 면허증   new 은꽃나무 83 20.08.14
그런 너를 사랑해   new 은꽃나무 57 20.08.14
그리움 하나 =서정윤=   new 은꽃나무 52 20.08.14
아버지의 마음   new 산과들에 39 20.08.14
계절이 바뀌어도 이름은 변하지 않아   new 산과들에 53 20.08.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