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섬마을
32 자몽 2020.07.12 23:22:39
조회 53 댓글 2 신고
섬마을



우리는
아득히 먼 바다에 외로이 뜬
섬으로 가리라

아무도 찾지 않는
섬마을에서
작은 창문 밝히는 호롱불을 피우고

파도소리 물새 울음소리 벗으로 삼아
밤하늘 달무리를 바라보며
새벽별을 만나리

인생은 촛불처럼
한갖 재만 남기고 스러지는
연기와도 같은 것

그대와 나 단둘이
사계절 불어오는 해풍(海風)을 맞으며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라


- 김문백 님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조정권, '벼랑끝'   new 부산까치 11 05:33:44
조정권, '헐벗음'   new 부산까치 13 05:33:40
조명준, '그리운 이름 하나'   new 부산까치 25 05:33:35
창조의 공식   new 해맑음3 13 03:42:41
이별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4 01:25:22
나와 함께 먼 길을  file new 하양 50 00:56:44
당신의 마음은  file new 하양 35 00:48:06
수국 한다발  file new 하양 27 00:45:57
사랑에 깊이 빠자면  file new 대장장이 100 20.08.10
비 온 뒤 맑게 갠 하늘   new 김용수 69 20.08.10
담요 한 장 속에   new 산과들에 69 20.08.10
동백꽃을 마주하는 아침   new 산과들에 43 20.08.10
아직도   new 산과들에 74 20.08.10
행운의 클로버를 당신에게  file new 은꽃나무 131 20.08.10
인간관계에서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file new 은꽃나무 108 20.08.10
순대국밥 주세요   new (1) 뚜르 144 20.08.10
어디까지 보여주는가   new 뚜르 158 20.08.10
무심코 - 복효근   new 뚜르 133 20.08.10
다시 한 번보고픈 사람  file new (1) 대장장이 110 20.08.10
피고 지고 또 피는 무궁화  file new 82 20.08.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