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이러니에 대하여
100 뚜르 2020.07.11 08:18:51
조회 203 댓글 2 신고

 

아이러니에 대하여. 

김남주시인이 출옥 후 함께 한 집채극 첫 순서에서 낭송하신 시.

‘만인을 위해 내가 일할 때 나는 자유!

만인을 위해 내가 싸울 때 나는 자유!

사람들은 맨날 겉으로는 소리 높여 자유여! 해방이여!

통일이여! 외치면서 속으론 제 잇속만 차리네..’

 

여러 번 옆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고 난 후 그 시를 노래로 만들었다.

 

3집에 자유를 발표하고 어느 무대에선가 그 노래를 부르고 나니 나보다 나이 많은 선배라는 자가

나를 따로 부르더니 하는 말...

‘왜 그런 노래를 부르느냐.. 왜 우리를 욕하는 내용의 노래를 부르느냐..’고 훈계조로 내게 말했다.

‘아,그렇게 들리세요..?’

 

얼마 후 김남주 시인을 만나게 되어 그 이야기를 하니 시인께서 말하셨다.

‘그 노래를 듣고 부끄러워해야 할 놈은 부끄러워야 한다. 신경쓰지 말고 맘껏 불러라!’

 

나는 부끄러워하며 맘껏 부르고 다녔다. 부끄러워하며.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는 내 편 네 편을 가르고 싸우고 있지만 진짜 적은 어느 편에 있기 보단

양심과 정의 밖에 있다고 믿기에 아직도 노래 ‘자유’는 유효하다.

 

세월은 흘렀고 우리들의 낯은 두꺼워졌다.

그 날의 순수는 나이들고 늙었다.

어떤 순수는 무뎌지고 음흉해졌다.

밥벌이라는 숭고함의 더께에 눌려 수치심이 마비되었다.

 

권력은 탐하는 자의 것이지만 너무 뻔뻔하다.

예나 지금이나 기회주의자들의 생명력은 가히 놀라울 따름이다.

 

시민의 힘,진보의 힘은 누굴 위한 것인가?

아이러니다.

 

-가수 겸 작곡가 안치환

 

출처 : YouTube 'Official안치환'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정우경, '눈물 한 방울'   new 독도ㅅㅏ랑 27 04:53:38
정우경, '텅 빈 마음에'   new 독도ㅅㅏ랑 24 04:53:33
정우경, '사랑하는 이유'   new 독도ㅅㅏ랑 24 04:53:28
고독의 강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6 03:10:17
내 인생의 절대자   new 해맑음3 20 02:54:33
고흐의 눈물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36 02:24:02
당분간 /조용미   new 36쩜5do시 21 01:59:43
나비 무덤 / 이상인   new 36쩜5do시 11 01:58:55
마디 / 김유석   new 36쩜5do시 20 01:58:07
다 같은 중생 아니겠습니까  file new 하양 41 00:40:58
부드러운 것이 강하다  file new 하양 40 00:35:18
눈물은 뼛속에 있다는 생각  file new 하양 37 00:30:35
파도   new (2) 도토리 45 20.08.12
친절한 나무   new (2) 도토리 37 20.08.12
사랑   new (2) 도토리 42 20.08.12
선생님도 울었다   new 산과들에 71 20.08.12
그대가 부를 때면   new 산과들에 56 20.08.12
비는 투명한 손가락을 가졌지   new 산과들에 50 20.08.12
지겨운 8월 장마 끝인가?   new 77 20.08.12
또다시 잿빛 하늘은~  file new (2) 104 20.08.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