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장영희, '내가 살아보니까'
16 컬쳐쇼크 2020.07.08 14:30:03
조회 252 댓글 2 신고
내가 살아보니까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 차원을 넘지 않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비닐봉지를 들고 다니든
중요한 것은 그 내용물이더라.
내가 살아 보니까
남들의 가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 얼마나 시간 낭비고,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깎아내리는 바보 같은 짓인 줄 알겠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결국 중요한 것은 껍데기가 아니고 알맹이더라.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더라.
예쁘고 잘 생긴 사람은 TV 에서 보거나 거리에서 구경하면 되고
내 실속 차리는 것이 더 중요하더라.
재미있게 공부해서 실력 쌓고
진지하게 놀아서 경험 쌓고
진정으로 남에 대해 덕을 쌓는 것이
결국 내 실속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더라.
소중한 사람을 만나는 것은 한 시간이 걸리고
그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하루가 걸리지만
그를 잊어버리는 것은 일생이 걸린다는 말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남의 마음속에 좋은 추억으로 남는 것만큼
보장된 투자는 없더라.

글 : 고 장영희 의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중에서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사랑에 깊이 빠자면  file new 대장장이 18 19:06:47
비 온 뒤 맑게 갠 하늘   new 김용수 17 18:27:58
담요 한 장 속에   new 산과들에 39 16:31:15
동백꽃을 마주하는 아침   new 산과들에 24 16:25:06
아직도   new 산과들에 29 16:24:26
행운의 클로버를 당신에게  file new 은꽃나무 83 14:27:04
인간관계에서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file new 은꽃나무 70 14:24:13
순대국밥 주세요   new 뚜르 128 13:20:56
어디까지 보여주는가   new 뚜르 135 13:20:52
무심코 - 복효근   new 뚜르 114 13:20:48
다시 한 번보고픈 사람  file new (1) 대장장이 74 12:52:27
피고 지고 또 피는 무궁화  file new 60 11:53:50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new 새벽이슬 77 10:46:55
♡ 용망과 평화   new (2) 청암 63 08:11:21
거울은 마음에도 있습니다   new 네잎크로바 82 07:17:36
고선예, '안개꽃'   new 부산까치 76 04:10:03
복효근, '안개꽃'   new 부산까치 84 04:09:58
정연복, '안개꽃'   new 부산까치 63 04:09:55
자신과의 소통   new 해맑음3 87 02:39:29
구절초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82 01:39:3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