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0 에게
7 소우주 2020.07.01 10:41:20
조회 120 댓글 1 신고

0 에게/정석현

 

아슴하지 않는 날에

너에게로 부터 어쩜 광맥의 빛이 보일지 몰랐다

풀국새가 울고 잠자리가 날아드는

긴 생지장의 여백에서

어점 넌 지금의 흩어 버린 사연이 아니였을까

 

단발 머리를 나부끼며 사색에 잠겼던 섬진강둑

소라 껍질이 되고 싶었던 바닷가에서

 

찬연한 도색의 옆에서

봄의 새싻 마냥 피어 나려던

너의 사랑이 아니였을까

날려보낸 사연이 엉뚱한 반신에

어점 너의 운명이라도

 

수많은 별 가운데 자기별을 찾으려는

그리워도 아쉬움은 남느니

나같이 오늘의 연연은 없었을까

 

보그르르의 합창곡

미움은 사랑의 여백이 아닐까만

어쩜 넌 흘러가는 하늘빛 기류 같이

맑고 푸른 먼 그날속에서 다시 남길수 없는

내 광명의 빛이보일지도 몰랐다

 

너에게도 도덕의 미풍이 무너져 버린건 알수 없지만

자기를 알아 달라는 이와 같이 밉지는 않다

 

예쁘장한 여고생에게

외출을 통제 하는건

사제간의 윤리를 떠나버린 이성의 질투

 

올바르게 보는 0 주위의 새빨간 혀를 가진

틀림없는 그사람들일 것이다

 

기다림이 없다면

어쩜 그것이 최고의 생활일지도 모른다

우리들의 일이지만 남의 일같이

지겨웁고 권태롭고 인내심을 가져야 하는 날들이 아니였을까

영원히 지속되지는 않겠더라만

 

그러기에 우리들에게

나에게도 기다림 이란게 있다

 

어점 넌 거기에서

난 새로운 나를 발견 했는지도 모른다

 

얄팍한 감정이 요동치기 쉬운 그것 뿐만이 아니였다

진실은 어디까지나 숨어 다니는 것이기에

어쩜 너에게도 그것이 있었는지도 모른다

 

안타깝게 수집의 취미로 봐야 했던건

취미로 부쳐야 했던 것만은

열차의 바퀴가 더 닳은 후에야

남행열차와 북행 열차의 교차점에서

어느 차에든지 올라타 가야만 할것이다

 

어디로 갈것인가

아직은 모른다

그러기에 0 에게

0 은 무이기에

없는 것에서 부터 우리들의 창조는 시작되지 않을까

 

한쪽 마음만 둬야 할텐데

두쪽다 집착되어 있어 모호 할지 모르나

어쩜 넌 나로 부터 낙옆을 훝날려버릴 회오리 바람같이

냉갈령이 지속 될 지도 모른다

 

견우와 직녀가 만나던 날

넌 긴성을 샇아 갔고

긴 사연도 어쩜 영원히 읽지 못할것이 되어버렸는지도

 

그러기에 시가 나오고

애착심이 존속하는 것은 아닐까만

어쩜 0 은 나와 가장 가까운 거인지도

어쩜 0 은 나와 가장 먼 것인지도 모른다

 

진지한 피력은 진정 사라지고 말았는지

형각의 얽매임에 미움만이 여운일까

애수의 집씨여 관동팔경을 헤매도는

0 이 무었이길래 이토록 긴 이별앞에

서성 거라는냐고 아무도 묻지 말아 주었으면

흑백은 아직 멀어 마음 아플텐데

제 2 금강산의 맛을 풍기는

너무나도 자연에 도취 하고 싶어 발걸음이 무거 웠다

산새들의 지저귐 알뚤한 산림의 연속

두 처녀를 삼킨 비룡폭포는 말이 없구나

 

아!~~자연이 좋아

나 여기 설악산 속에서도 미움을 그리워 했노라

 

신흥사의 주지가 세속을 더난지 몇년

오늘도 비구니의 마음은

아릿다운 이성의 그림자를 훔쳐 본다

 

암담한 석굴에서 애숭이 스님의 재빛이

젊음의 향기를 훗날려 버리고

계조암 불상앞에 청춘은 살고 있다

나의 삶이 여기에서 나무아미타불

 

새벽 닭이 다 울기전

속초 시민들 자기들 마다 떠덜어대는 소리

강원여객 차장 신호에 동해 물결위로 사라져 가고

붉은 햇님이 시원스럽게 다가 왔다

 

피곤한 즐거움

여행의 위대함을 가져다주는 신비한 광경을

뽀얀 먼지와 함께 어느 애팩트 모양 뻐스는 달린다

 

대낮의 어둠이여 제발 낮잠을 깨어 주었으면

옷 주머니를 열고 닫은 때가 무려 열두번

혹시나 불안감에 다리를 오무렸다 폈던건

뚝섬 강변에서 먼지를 털고

 

벽돌과 죽은 나무가 무성한 시가지에 들어서니

인간이 낳은 구르는 쇠덩어리도 많구나

옛말로 시골 촌놈이

시가지 변두리는 자구 뻗어 나가고

아침 나절의 긴행열이 시발점에서 부터 승강구 앞에 줄지어 서 있다

 

옛 성터에서 보는 서호가

안성의 소녀는 너무 어렸다

 

호남선 군객이 도착 하는곳

연산에서의 부여길

오늘도 백마강은 흐르는데 옛인걸들은 찾아볼길 없네

 

뱃사공이 노를 젓는 물위엔 성터가 실루엣으로 변하고

나그네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건

삼천 궁녀들이여 그대들은 백제의 여성 이었느니라

 

바틀 거리는 자세로 다시 더듬는건

은진의 기슭에 미륵불은 변함이 없구나

거기서 의자왕과 막걸리 한잔 나누고 싶었는데

땅과 하늘은 또 하나로 만드는 시간이기에

 

또 날이 새면 삶의 할동은 계속 되는 것

인간들 끼리 끼리의보이지 않는 애

열차는 시발점에서 부터 종착역으로 달리는데

어린이가 놓쳐 버린 풍선은 하늘로 솟아 갔다

 

아늑히 꿈 같은 밤엔 머리가 어지러워

몸부림치다 잠들어 버린 나와 오월의 명상

대합실 잠자리와 같았지만 달리는 것은 있었다

 

잠결에 들리는

오메 어절것이여

내가 밟고 들어본 첫날 밤

지도책을 폈다 접었다가 몇번 이였던가

 

어두운 땅덩이 위에서

목포행 완행 열차는 미끄러져 간다

 

유달산 기슭에 해가 기울기전

태극호는 달린다 여기는 광주랑께

 

춘향이의 초심이 안타가운

지금은 이도령도 없는 남원은 다음으로

 

제 3 도로에 깔린 가벼운 것들

나의 두굴속으로 쳐 들어 와

새끼 손가락으로 후벼보니 검게 변해 버렸네

 

땅과 하늘은

또 하나로 묶여 졌는데

초생달만 살며시 웃는구나

 

1966년 오월 어느날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사랑  file new 대장장이 30 13:12:39
오랜만에 내리는 소낙비!  file new 20 12:35:24
장미  file new 대장장이 29 11:44:55
사랑용량   new 테크닉조교 29 11:39:19
공자님 말씀   new 테크닉조교 20 11:38:24
행복을 위해   new 테크닉조교 34 11:30:50
[오늘의 명언] 기회를 놓치지 말 것을 당부하는 명언 5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22 11:25:21
♡ 음악은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약이다   new (1) 청암 43 09:49:18
겉모습보다는 내실을 다지자   new (1) 뚜르 117 09:32:48
올려다보는 입   new (1) 뚜르 101 09:32:45
하운(何雲) /한하운   new (1) 뚜르 96 09:32:40
꽃과 사랑   new (2) 도토리 58 07:53:12
삶과 죽음   new (2) 도토리 46 07:51:49
작은 충고 하나   new (2) 도토리 32 07:50:21
친구가 나더러 이렇게 살아보라 하네   new (2) 네잎크로바 87 06:15:21
김종환, '당신의 뜰 안에'   new (3) 컬쳐쇼크 111 03:51:46
김현, '사랑할 때 너무나 사랑할 때'   new (2) 컬쳐쇼크 139 03:51:41
나태주,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new (2) 컬쳐쇼크 132 03:51:35
중년의 목적지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69 02:31:31
인생은 크다  file new (3) 하양 111 00:42: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