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양철 지붕에 대하여
54 산과들에 2020.06.03 21:41:48
조회 76 댓글 2 신고

양철 지붕이 그렁거린다 라고 쓰면 

그럼 바람이 불어서겠지, 라고

그저 단순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삶이란

버선처럼 뒤집어볼수록 실밥이 많은 것

 

나는 수없이 양철지붕을 두드리는 빗방울이었으나

실은, 두드렸으나 스며들지 못하고 사라진

빗소리였느나

보이지 않기 때문에

더 절실한 사랑이 나에게도 있었다\

 

양철 지붕을 이해하려면

오래 빗소리를 들을 줄 알아야 한다

맨 처름 양철 지붕을 얹을 때

날아가지 않으려고

몸에 가장 많이 못자국을 두른 양철이

그놈이 가장 많이 상처입고 가장 많이 녹슬어 그렁거린다는 것을

너는 눈치채야 한다

 

그러니까 시링힌다는 말은 증발하기 쉬우므로

쉽게 꺼내지 말것

너를 위해 나도 녹슬어가고 싶다 라든지

비 온 뒤에 햇볕 쪽으로 먼저 몸을 말리려고 뒤척이지는 않겠다

라든지

그래, 우리 사이에는 은유가 좀 필요한 것 아니냐?

 

생각해봐

한쪽 면이 뜨거워지면

그 뒷면도 함께 뜨거워지는 게 양철 지붕이란다

 

-안도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자기 자신답게 살라   모바일등록 new 제이슨Kim 2 08:29:50
세월의 향기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2 08:25:30
여름에 본 것들을 위하여  file new 대장장이 3 08:25:05
나를 키우는 말  file new 대장장이 24 07:24:39
희망을 이야기하면  file new (1) 대장장이 22 07:00:22
김준태, '사랑가'   new 컬쳐쇼크 59 04:26:33
김영남, '등나무 사랑'   new 컬쳐쇼크 55 04:26:28
김영승, '신은 아름다워요'   new 컬쳐쇼크 46 04:26:24
시크릿과 정화   new 해맑음3 29 02:37:39
7월에는  file new (1) 하양 66 00:21:25
 file new (1) 하양 52 00:20:30
아침 공기  file new (1) 하양 56 00:18:09
쌍칼이라 불러다오   new (1) 강아지 38 00:06:54
꿈과 근심   new (1) 강아지 32 00:05:37
인생은 그런거야   new (1) 강아지 58 00:04:46
실수에 대처하는 자세   new (1) 김용수 69 20.07.08
소중한 사람은 가까이 보입니다.  file new (1) 테크닉조교 133 20.07.08
웃음 해석   new (1) 테크닉조교 68 20.07.08
또 다른 사랑   new (1) 테크닉조교 87 20.07.08
기다림   new (1) 산과들에 61 20.07.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