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4 산과들에 2020.05.23 09:10:57
조회 130 댓글 0 신고

게는 이세상이 질척질척해서 

진흙 뻘에 산다

진흙 뻘이 늘 부드러워서

게는 등껍질이 딱딱하다

그게 붉은 후 투구처럼 보이는 것은

이 세상이 바로 싸움터이기 때문이다

뒤로 물러설 줄 모르고

게가 납작하게 엎드린 것은

살아 남고 싶다는 뜻이다

끝끝내

 

그래도 붙잡히면?

까짓껏, 집게발 하나쯤 몸에서 떼어주고 가는 것이다

언젠가는 새살이 상처 위에

자신도 모르게 몽개몽개 돋아날 테니까

 

-안도현-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행복은   new 나는밤도깨비 0 09:05:51
과도한 사랑   new 나는밤도깨비 0 09:03:03
행복한 사람   new 네잎크로바 22 07:14:13
모윤숙, '어머니의 기도'   new 나비샘 53 04:41:06
원태연, '미안해요. 하느님'   new 나비샘 49 04:41:01
더글러스 맥아더, '아버지의 기도'   new 나비샘 48 04:40:56
공부하는 중인데 어렵네요.   new 귀여운쭈헤 37 01:29:34
그리움은 비가 되어 울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3 01:12:06
감정 다스리기   new 강아지 44 00:23:32
마음에 복이 있어야 복이 옵니다   new 강아지 35 00:22:00
한 번만 더 손 잡아주세요   new 강아지 32 00:18:15
내가 하고픈 사랑  file new (1) 대장장이 128 20.06.06
소중함   new 테크닉조교 112 20.06.06
목표달성의 끝은 끈기   new 테크닉조교 76 20.06.06
나를 찾아서   new 테크닉조교 73 20.06.06
6월 아름다운 결실  file new 79 20.06.06
오해와 불신은 이해와 사랑으로  file new (2) 하양 143 20.06.06
하늘꽃 여인  file new 하양 114 20.06.06
위험들  file new (2) 하양 100 20.06.06
벚꽃 그늘에 앉아 보렴   new 산과들에 74 20.06.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