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4 산과들에 2020.05.23 09:10:57
조회 145 댓글 0 신고

게는 이세상이 질척질척해서 

진흙 뻘에 산다

진흙 뻘이 늘 부드러워서

게는 등껍질이 딱딱하다

그게 붉은 후 투구처럼 보이는 것은

이 세상이 바로 싸움터이기 때문이다

뒤로 물러설 줄 모르고

게가 납작하게 엎드린 것은

살아 남고 싶다는 뜻이다

끝끝내

 

그래도 붙잡히면?

까짓껏, 집게발 하나쯤 몸에서 떼어주고 가는 것이다

언젠가는 새살이 상처 위에

자신도 모르게 몽개몽개 돋아날 테니까

 

-안도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사랑이 아니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공과사 31 17:47:21
내 인생 최고의 날은 오지 않았다   new 김용수 47 17:12:08
섣달 그믐밤에   new (1) 산과들에 26 17:02:00
낙서   new 산과들에 25 16:59:43
강아지풀에게 인사   new 산과들에 17 16:56:35
들음의 길 위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4 13:45:10
♡ 인생은 도전이다   new (5) 청암 100 13:14:29
[오늘의 명언] n포세대   new 책속의처세 40 12:33:14
내적 자원   new 무극도율 39 12:11:13
삼간지제(三間之制)   new 무극도율 65 12:09:05
'겹말'을 아시나요?   new 무극도율 52 12:07:58
좋은 인연인 당신~   new 욱형 112 09:49:51
네명의 아내를 둔 남자~   new 욱형 73 09:48:45
어머니~   new 욱형 59 09:46:59
사랑보다 정이 더 무섭다   new (1) 네잎크로바 82 09:18:26
겨자씨의 전파력   new 뚜르 68 07:08:01
순간에 최선을   new 뚜르 82 07:07:56
따뜻하게 사는 법 / 홍수희   new (1) 뚜르 90 07:07:52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45 03:26:37
사랑이~  file 모바일등록 new (4) 공과사 148 01:41: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