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맛이 어떠냐?
100 뚜르 2020.04.08 06:07:43
조회 132 댓글 0 신고

 

맛이 어떠냐?

 

나이 들고 현명한 큰스님이 젊은 스님을 제자로 받아들였다.

그런데 젊은 스님은 모든 일에 불평불만이었다.

어느 날 큰 스님은 제자에게 소금 한 줌을 가져오라 해서

한 대접의 물에 넣어 휘저은 다음 그 물을 마시게 했다.

제자는 스승이 시키는 일인지라 하는 수 없이 찡그리면서

그 소금물을 마셨다.

 

스승이 물었다.

맛이 어떠냐?”

짭니다.”

제자는 조금 성난 목소리로 당연한 것을 왜 물어보느냐는 식으로 퉁명스럽게 대답했다.

큰스님은 다시 소금 한 줌을 가져오라 하더니 근처 호숫가로 제자를 데리고 갔다.

그리고는 소금을 쥔 제자의 손을 호숫물에 넣고 휘젓게 한 다음 호숫물을 한 대접 떠서

제자에게 마시게 했다.

 

맛이 어떠냐?”

시원합니다.”

소금 맛이 느껴지느냐?”

아니요

그러자 큰스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인생의 고통은 순수한 소금과 같다네.

하지만 짠맛의 정도는 고통을 담는 그릇에 따라 달라지지.

자네가 고통 속에 있다면 그릇이 되는 것을 멈추고 스스로 호수가 되게나.”

(‘갈라진 시대의 기쁜 소식-뜻으로 본 성서에서)

 

우리는 자신의 고통이 가장 크다고 생각하고 소금처럼 쓰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은 그 일과 고통을 받아들이는 마음의 크기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내 마음이 그릇처럼 작다면 별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도 크게 상처를 받을 수 있는 반면,

마음이 호수처럼 넓다면 남들이 보기에는 도저히 회복이 불가능해 보이는 일도 

거뜬히 이겨낼 수 있을 것입니다.

 

안소니 드 멜로 신부는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걸지 마시오.

세상 것은 모두 사소한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 김홍언 신부님

 

출처 : 카페 홍수희 시인의 하이얀 세상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더딘 사랑   new 산과들에 37 20:16:14
비누   new 산과들에 27 20:14:49
신은 모든 것 속에   new 산과들에 25 20:11:33
그대를 향한 그리움  file new 대장장이 65 18:33:47
노후  file new 솔새 118 14:19:24
한 살 더 먹으면 어때  file new 하양 139 13:08:56
눈물 흘리지 말라  file new 하양 104 13:07:40
손톱  file new 하양 76 13:00:03
6월의 작은 기도   new (1) 도토리 109 12:20:03
6월의 기도   new (1) 도토리 134 12:18:33
6월의 시   new (1) 도토리 150 12:17:00
야생화 6월의 들판에서~  file new 73 11:59:41
[오늘의 좋은글] 문학의 가치를 깨닫다  file new 책속의처세 90 10:56:21
무한의 빠른 세월이여~  file new 121 10:38:35
이런 사람 저런 사람  file new 테크닉조교 217 06:49:43
사랑의 소중함음 사랑하는 기간이 아니라  file new 테크닉조교 160 06:44:48
이쁜 키스  file new (1) 테크닉조교 178 06:43:30
불혹의 챔피언   new 뚜르 186 06:15:20
사과의 출산   new 뚜르 152 06:15:14
사랑이 거부당할 때 /홍수희  file new 뚜르 143 06:15: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