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는 생이라는 말을 얼마나 사랑했던가
13 대장장이 2020.04.03 13:19:13
조회 222 댓글 0 신고

 

 

 

 

                       나는 생이라는 말을 얼마나 사랑했던가

 

                      내 몸은 낡은 의자처럼 주저앉아 기다렸다

                      그리움에발 담그면 병이 된다는 것을

                      일찍 안 사람은 사람은 현명하다

                      나, 아직도 사람 그리운 병 낫지 않아

                      낯선골목 헤멜 때

                      어깨 때라는 바람 소리 귓가에 들린다

                      별 돋아도가슴 뛰지 않을 때까지 살 수 있을까

                      꽃잎 지고 나서 옷깃에 매달려 둘 이름하나 있다면

                      아픈 날 지나 아프지 않은 날로 가자.

                      없던 풀들이 새로 돋고

                      없던 풀들이 세상을 채운다

                      아, 나는 생이라는 말을 얼마나 사랑했던가

                      그러나 지상의 모든 것은 한 번은 생을 떠난다

                      저 지부들, 얼마나 하늘로 올라가고 싶었을까

                      이 흙 먼지 밟고 짐승들, 병아리들 다 떠날 때까지

                      병을 사랑하자, 삶을 사랑하자

                      그 병조차 떠나고 나면, 우리

                      무엇으로 밥 먹고 무엇으로 그리워할 수 있느냐

 

                                                                       -이기철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노후  file new 솔새 51 14:19:24
한 살 더 먹으면 어때  file new 하양 72 13:08:56
눈물 흘리지 말라  file new 하양 49 13:07:40
비가 내린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6 13:03:36
손톱  file new 하양 43 13:00:03
6월의 작은 기도   new 도토리 31 12:20:03
6월의 기도   new 도토리 21 12:18:33
6월의 시   new 도토리 25 12:17:00
야생화 6월의 들판에서~  file new 36 11:59:41
[오늘의 좋은글] 문학의 가치를 깨닫다  file new 책속의처세 69 10:56:21
무한의 빠른 세월이여~  file new 95 10:38:35
이런 사람 저런 사람  file new 테크닉조교 168 06:49:43
사랑의 소중함음 사랑하는 기간이 아니라  file new 테크닉조교 123 06:44:48
이쁜 키스  file new 테크닉조교 123 06:43:30
불혹의 챔피언   new 뚜르 162 06:15:20
사과의 출산   new 뚜르 129 06:15:14
사랑이 거부당할 때 /홍수희  file new 뚜르 114 06:15:10
아는 것이 많다고 자랑하지 마십시요   new 네잎크로바 84 05:57:57
곽재구, '쟈스민차'   new 나비샘 73 04:32:49
곽재구, '새벽 편지'   new 나비샘 81 04:32:4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